완도 바닷속 차량 오늘 인양... "사람 있을 가능성"
완도 바닷속 차량 오늘 인양... "사람 있을 가능성"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6.29 09:08
  • 수정 2022-06-29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오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한 가두리 양식장 인근에 실종된 조유나(10)양 가족의 차량이 빠져있다는 것을 알리는 부표가 세워져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28일 오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한 가두리 양식장 인근에 실종된 조유나(10)양 가족의 차량이 빠져있다는 것을 알리는 부표가 세워져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조유나 양 가족의 승용차가 29일 오전에 인양된다. 경찰은 차량에 사람이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29일 광주경찰청 등에 따르면 광주·전남지방경찰청 수중과학수사대 소속 잠수부들이 전날 오후 5시 12분경 완도군 신지도 송곡항 방파제 인근 수중에서 아우디 차량을 발견했다. 차량 번호판이 실종 가족 차량과 같았다.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인양작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차량은 송곡항 방파제에서 약 80m 떨어진 가두리양식장 끝에서 발견됐다. 수심 10m 위치에서 뒤집어진 채 앞부분 일부가 펄에 덮여 있었다.

경찰은 조명을 비춰도 내부를 볼수 없을 정도여서 차량 안에 사람이 있는지 여부를 확인하지 못헸지만 차량 내부에 사람이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차량 트렁크는 열려 있어 가방 등 일부 유류품도 확보했다. 

광주 모 초등학교 5학년 학생인 조양과 부모는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5일까지 ‘제주도 한 달 살기 체험’을 하겠다며 교외 체험 학습을 신청했다. 그러나 조양 가족은 제주가 아닌 완도에서 일주일간 머물렀다. 

학교 측은 조양이 체험 학습 기간이 끝나도 등교를 하지 않자 지난 22일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