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수도권 최고 250mm 폭우... 남부 내륙 폭염·열대야
[날씨] 수도권 최고 250mm 폭우... 남부 내륙 폭염·열대야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6.29 08:30
  • 수정 2022-06-29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여성신문
ⓒ뉴시스·여성신문

29일 전국에 많은 양의 비가 오겠으며 남부 내륙 지방은 낮 기온이 30도가 넘는 폭염과 밤에도 25도 밑으로 떨어지지 않은 열대야가 예상된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에 가끔 비가 오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특히  비구름대의 강도가 강약을 반복하면서 강수량 차이가 매우 크고,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시간당 30~50mm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전망했다.

세종과 충남 계룡, 청양, 부여, 논산, 공주, 전북 익산, 김제, 군산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

예상강수량은 수도권, 강원내륙, 강원산지, 충남권, 충북중.북부: 50~150mm (많은 곳 수도권, 강원내륙, 산지 250mm 이상) 충북 남부, 전북, 경북북 부내륙 30~80mm (많은 곳 전북북서부, 경북북부내륙 100mm 이상), 그밖의 지역은 10~60mm 이다.

기상청은  비가 오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일부 지역에는 이미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져 있다며 축대 붕괴나 산사태 피해가 없도록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대구와 제주 동부, 북부, 경북 경주, 포항, 영덕, 청송, 의성, 칠곡, 군위, 경산에는 폭염주의보가 발효됐다.

아침 기온은 22~27도 분포를 보였다. 낮 최고기온은 25~33도로 평년보다 무더울 것으로 보인다.

특히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경북권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최고 체감온도가 33도 이상 올라 매우 무덥겠으며 제주도와 충청권, 남부 내륙을 중심으로 열대야도 예상된다.

30일 아침 최저기온은 22~27도, 낮 최고기온은 25~33도, 7월 1일 아침 최저기온은 21~25도, 낮 최고기온은 26~34도로 예보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