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비대위원 서난이는 누구? ‘최연소 전북도의원’
민주당 비대위원 서난이는 누구? ‘최연소 전북도의원’
  • 권묘정 기자
  • 승인 2022.06.12 13:04
  • 수정 2022-06-1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상호 비대위원장, 12일 국회 기자간담회
“서난이, 호남서 개혁적 목소리 낼 것”
서난이 전북도의원 당선인. ⓒ여성신문
서난이 전북도의원 당선인. ⓒ여성신문

더불어민주당이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으로 서난이(36) 전북도의원 당선인을 선임했다.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오전 국회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우 위원장은 “지금 비대위원 중 호남지역을 대변하는 분이 안 계셔서 호남지역을 주 무대로 정치활동을 하는 분 중에서 기초의원을 두 번 역임하고 이번에 최연소 도의원으로 당선된 서난이 당선인을 비대위원으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서 위원은 1986년생으로 전북대학교 정치외교학과와 대학원을 졸업하고 전북대학교 대학원 정치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2014년 전주시의회 최연소 의원으로 등단해 재선의원을 지냈다. 비례대표로 지역구로 재선에 도전했을 때 '서난이펀드'를 개설해 3일 만에 4000만원 모금을 완료했다. 이를 바탕으로 청년 정치인들의 정치 진출을 도왔다. 지난 대선 당시 권지웅 전 비대위원과 함께 민주당 다이너마이트 청년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아 청년 조직을 이끌었다.지난 6‧1 지방선거에서 최연소 전북도의원으로 당선됐다. 

우 위원장은 “서 위원에 대해서는 송갑석, 김성주 의원과 상의를 마쳤고 전폭적인 동의와 추천을 받았다”며 “호남 지역에서 드러나는 민주당의 모습에 비해 개혁적인 목소리를 낼 당사자”라고 덧붙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