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도 바다‧산‧계곡 나들이 떠나자
장애인도 바다‧산‧계곡 나들이 떠나자
  • 권묘정 기자
  • 승인 2022.05.31 15:49
  • 수정 2022-05-31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공원공단, 지체‧청각‧시각장애인
‘오감맞춤’ 자연체험 과정 운영
6월 3일~10월 27일 17개 국립공원
물에 뜨는 특수 휠체어 사진 ⓒ국립공원공단 제공
한려해상, 태안해안, 다도해, 반신반도 등의 해안‧해상국립공원에서는 6월 15일부터 8월 31일까지 물에 뜨는 특수 휠체어를 이용하여 지체장애인들이 바다를 체험하고 모래를 활용하여 촉감놀이를 할 수 있는 과정을 운영한다. 이미지는 물에 뜨는 특수 휠체어. ⓒ국립공원공단 제공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이사장 송형근)이 6월 3일부터 10월 27일까지 전국 17개 국립공원에서 장애인을 대상으로 ‘오감맞춤’ 자연체험 과정을 운영한다.

먼저 지체 장애인을 위한 자연체험 과정이 6월 3일부터 10월 22일까지 진행된다. 6월 3일 무등산을 시작으로 덕유산, 북한산, 내장산에서 지체장애인을 위한 탐방로 체험 및 해설, 자연 속 사진 찍기, 반려 식물 만들기 행사가 진행된다.

한려해상, 태안해안, 다도해, 반신반도 등 해안‧해상국립공원에서는 6월 15일부터 8월 31일까지 물에 뜨는 특수 휠체어를 이용해 지체장애인들이 바다를 체험하고 모래를 활용한 촉감놀이를 할 수 있는 과정을 운영한다.

국립공원공단이 청각장애인을 위해 2020년부터 개발한 생태 수어 관련 과정도 주왕산, 다도해상, 북한산에서 6월 7일부터 운영된다.

시각장애인을 위해 계룡산에서는 6월 18일부터 수통골 탐방로 수어 해설, 자연물을 활용한 소품 만들기 체험, 경주에서는 6월 22일부터 암곡 탐방로 수어 해설과 세밀화 체험, 지리산에서는 6월 21일부터 자연관찰로 탐방 및 애벌레 관찰, 나무와의 교감 체험 등의 수어 해설 과정이 진행된다.

6월 7일부터는 소백산에서 시원한 바람 소리와 숲속 향기를 체험하는 과정, 6월 15일부터는 가야산에서 계곡 물소리를 듣고 야생식물 향기를 맡을 수 있는 과정과 치악산에서 자연의 소리를 채집하는 과정, 6월 17부터는 속리산에서 새소리를 듣고 새를 찾아보는 과정이 운영된다.

장애인을 위한 '오감맞춤' 자연체험 과정 일정과 상세 내용은 국립공원공단 누리집(www.knps.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송형근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은 "신체적 장애가 국립공원을 즐기는 데 장벽이 되지 않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