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평화의 소녀상’ 철거 요청 일본 맹비난
북한, ‘평화의 소녀상’ 철거 요청 일본 맹비난
  • 권묘정 기자
  • 승인 2022.05.24 18:15
  • 수정 2022-05-24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조선중앙통신사 논평
“침략 범죄의 역사 덮어버리고
국가적 책임 회피 위한 것”
독일 베를린 미테구에 설치된 일본군 위안부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에 꽃 장식이 놓여져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독일 베를린 미테구에 설치된 일본군 위안부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에 꽃 장식이 놓여져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북한이 24일 최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에게 베를린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요청한 일을 비판했다.

조선중앙통신사는 이날 ‘과거 범죄를 덮어버리려 할수록 죄과는 더욱 커지는 법이다’는 제목으로 논평을 내고 “일본군 성노예 상에는 지난 세기 일제가 감행한 성노예 범죄를 절대로 잊지 않으며 용납하지 않으려는 국제사회의 의지가 반영돼 있다”며 “일본이 저지른 범죄는 역사에 전무후무한 특대형 반인륜 범죄였다”고 밝혔다.

이어 “(평화의 소녀상을) 철거하라고 뻔뻔스럽게 요구하는 일본을 두고 어떻게 정상 국가의 체모를 갖춘 나라라고 말할 수 있겠는가”라며 “(평화의 소녀상을) 기어코 없애버리려 하는 것은 침략 범죄의 역사를 덮어버리고 과거 청산에 대한 국가적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것”이라고 일본을 수위 높게 비난했다.

지난달 28일 기시다 총리는 일본을 방문한 숄츠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베를린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요청한 바 있다.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은 재독 시민사회단체 코리아협의회 주관으로 2020년 9월 베를린시 미테구 모아비트 지역 비르켄가에 설치됐다. 그해 일본 정부의 압력으로 미테구가 평화의 소녀상 철거 명령을 내렸으나, 베를린 시민사회, 현지 한인단체가 반발하고 미테구의회가 37명 중 28의 찬성으로 ‘소녀상 설치를 그대로 유지해야 한다’는 결의안을 채택하면서 유지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