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하르키우 지역 탈환에 집중
우크라이나, 하르키우 지역 탈환에 집중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5.19 09:00
  • 수정 2022-05-1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크라이나 주재 美 대사관 운영 재개
우크라이나 군이 다연발 로켓포를 발사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 트위터
우크라이나 군이 다연발 로켓포를 발사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 트위터

우크라이나는 전쟁 84일째를 맞아 제2도시 하르키우 탈환에 집중했다. 

CNN, 가디언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총참모부는 18일(현지시각) 하르키우 지역에서 반격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하르키우 지역에서 더 많은 지역을 탈환했다고 밝혔다.

총참모부는 아군의 공세로 데멘티예프카 지역이 해방 됐다고 말했다. 데멘티예프카는 하르키우에서 북쪽으로 35㎞ 떨어진 곳이다.

우크라이나 군 관계자는 다른 지역에서도 전투가 계속되고 있다면서, 러시아군이 하르키우 북동쪽 국경 근처의 테르노바 마을 주변으로 진격하고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군이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 우크라이나군 포위 작전을 실패하자 루한스크의 공업도시 세베로도네츠크에 대한 공세를 강화하고 있는데, 우크라이나군도 반격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국토방위군은 러시아군의 공업도시 세베로도네츠크, 리시찬스크 진격을 막기 위해 다리를 파괴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우크라이나군은 도네츠크 지역으로 전진하려는 러시아군을 계속 저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네츠크의 주요 도시 슬로비얀스크 북서쪽 도벤케 주변에서 러시아군에게 피해를 입혔다.

나토의 한 당국자는 CNN에 앞으로 몇 주 간 우크라이나의 전장에서 양국 어느 쪽도 큰 진전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나는 당분간 우리가 정지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에 따르면 현재 나토 내에서는 전장의 기세가 우크라이나 쪽으로 크게 이동했다고 보고, 우크라이나가 크름반도와 돈바스를 탈환할 수 있느냐를 놓고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 우크라이나 주재 美 대사관 운영 재개

우크라이나 키이우 주재 미국 대사관이 폐쇄 3개월 만인 18일(현지시각) 운영을 재개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주재 미 대사관이 지난 2월24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해 3개월간 폐쇄한 끝에 이날 업무를 재개했다. 이날 업무의 정상 운영에 앞서 대사관 측은 건물 앞 성조기 게양식을 진행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은 이날 대사관의 재개 소식을 알리며 "석달 전 우리는 푸틴 대통령의 이유 없는 부당한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해 키이우 대사관 앞에 게양된 성조기를 내렸다"면서 "우리는 이제 키이우 있는 미국 대사관에서 공식적으로 업무를 재개한다"고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키이우 주재 미 대사관 앞에 다시 한번 성조기가 휘날리고 있다. 우크라이나의 정부와 국민들이 러시아의 잔혹한 침공 속에도 국가를 지키는 것에 대해 자랑스럽게 여긴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