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 중기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 이해충돌 의혹 집중 검증
이영 중기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 이해충돌 의혹 집중 검증
  • 권묘정 기자
  • 승인 2022.05.11 15:28
  • 수정 2022-05-11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후보자 “정치 위해 기업 이용하지 않아” 강조
지방 투자‧펀드 신설 의지 밝혀

 

ⓒ뉴시스·여성신문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11일 인사청문회에서 이해충돌 의혹을 놓고 집중적으로 검증이 이뤄졌다.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위원은 “(이 후보자는) 테르텐이라는 보안업체를 창업해 50.3%의 지분을 갖고 있는데, 이 후보자가 참여한 각종 정부 위원회에 테르텐 납품 용역계약이 많다”고 지적했다.

테르텐은 이 후보자가 2000년 사이버 보안 전문기업을 표방하며 창업한 벤처기업이다. 이 후보자는 2020년 국회의원 임기를 시작하기 전까지 해당 기업 대표를 맡았다.

이 후보자는 “국가보안기술연구소 자문위원은 2010년에 했고 물건을 판 것은 2020년이다. 자문위원을 한 기간과 제품 수주 기간이 10년 정도 차이가 나는 부분을 헤아려 달라”고 답했다.

신정훈 민주당 의원은 “이 후보자는 자신이 세운 벤처캐피탈인 와이얼라이언스베스트먼트 주식 4만 2000주를 보유하고 국회 정무위에 배정됐다가 주식백지신탁위원회로부터 직무 관련성이 있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지적하며 “주식을 처분하지 않고 소관 상임위를(행정안전위원회로) 바꾼 이유가 있나”고 물었다.

이 후보자는 “21대 국회 비례대표로 선정돼 회사를 정리하는 시간이 촉박했다. 직원의 고용 안정성 문제 등으로 당분간 보유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장관 지명을 받았을 때 어떤 결정을 내려야 함을 인지했다”면서 “공직자 윤리법에 따른 (주식) 매각 내지 백지신탁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자는 계속되는 추궁에 “무능하거나 부족했을 수 있으나 제가 창업한 기업을 정치를 위해 이용하지 않았다”고 울먹이며 강조하기도 했다.

이 후보자는 지방벤처 투자에 대한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신규 벤처 투자 비중의 75%가 수도권에 집중돼 지방 소외 현상이 벌어지는데 이를 어떻게 하겠나”고 묻는 정우택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이 후보자는 “인큐베이팅부터 자금까지 일원화해 만족스러운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답하며 “(지방벤처 투자에)굉장히 강한 의지가 있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벤처기업 투자의 과반이 정보통신기술(ICT)과 생명공학, 의료업종에 투입돼 편중 현상이 일어났다고 지적한 정우택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는 “리스크가 있고 국가적으로 견인해야 할 비즈니스 모델이나 기술 계획에 투자하는 펀드 마련이 필요하다”며 미래 성장 분야를 위한 펀드 신설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