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광주인권상에 미얀마 난민 의사 신시아 마웅
2022 광주인권상에 미얀마 난민 의사 신시아 마웅
  • 김민주 수습기자
  • 승인 2022.05.03 15:37
  • 수정 2022-05-03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시아 마웅 ⓒ5·18기념재단
신시아 마웅 ⓒ5·18기념재단

5·18기념재단은 2022 광주인권상 수상자로 지난 30여 년간 미얀마 난민 의사 신시아 마웅을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미얀마 소수 민족 카렌족 출신인 신시아 마웅은 태국 미얀마 국경 난민촌에 매타오 병원을 설립하고 운영하며 미얀마 난민을 위해 일해왔다. 내전으로 다친 난민을 무료 진료하는 한편 아동, 여성, 이주민 등 사회적 약자들의 인권 보호 및 증진을 위한 활동을 펼쳤다. 공로를 인정 받아 노벨평화상 수상 후보로 거론되기도 했다.

강성구 2022 광주인권상 심사위원장은 “미얀마 군부정권의 탄압과 신변의 위협에도 불구하고 민주·인권운동과 인도주의 실천을 위한 신시아 마웅의 지속적인 헌신과 노력이 전 세계의 인권 운동가들과 민주사회를 염원하는 시민들에게 커다란 귀감이 되고 있다”며 신시아 마웅을 수상자로 선정한 이유를 밝혔다.

한편, 2022 광주인권상 시상식은 오는 18일 오후 6시 5·18민주광장에서 열린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