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유가, 여름에 배럴당 100달러까지 오를 수도
국제 유가, 여름에 배럴당 100달러까지 오를 수도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1.28 11:58
  • 수정 2022-01-28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P/뉴시스
ⓒAP/뉴시스

올해 여름에 국제유가가 배럴당 100달러를 웃돌 것이란 월가 투자은행(IB)들의 전망이 잇달아 나오고 있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7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미국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이날 배럴당 88.61달러로 거래를 마쳐 올해 들어서만 15% 올랐다. 브렌트유의 가격은 배럴당 89.65달러로 0.35% 올랐다. 브렌트유 역시 올들어 15%가량 뛰었다.

지난해 50% 이상 오른 국제유가가 올해에도 상승세를 이어가는 셈이다. 당분간 이런 유가의 상승세는 계속될 전망이다.

모건스탠리는 2분기에 브렌트유가 배럴당 100달러, WTI는 배럴당 97.50달러까지 각각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골드만삭스 역시 2분기에 브렌트유가 배럴당 100달러까지 상승하고 WTI는 이에 다소 못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WTI는 7월에 배럴당 117달러, 브렌트유는 120달러로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WSJ은 이런 유가 100달러 시대는 수요 측면에선 코로나19가 얼마나 석유 소비에 타격을 줄 지에 달렸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1월 코로나19 변이인 오미크론이 처음 발견됐을 당시 델타 변이 때와 같이 봉쇄령이 재현되지 않을까 우려가 제기됐다.

오미크론 변이가 수요에 미친 영향이 예상보다 덜하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지난해 11월 미국 교통량은 코로나19 사태 발생 전인 2019년 11월보다 2.8% 늘어나 최근 10년 사이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와 달리 석유 공급은 더 늘어날 여지가 많지 않고 석유 재고도 낮은 수준이다. 골드만삭스는 올여름 선진국 석유 재고량이 최근 20년 사이 가장 적을 것으로 전망했다.

골드만삭스 애널리스트들은 결국 낮은 원유 재고 수준과 빠듯한 여유 생산역량은 역사적으로 보면 급격한 유가 상승으로 해결됐다고 지적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