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후 컴퓨터·TV·운동기구 등 수입 급증
코로나 이후 컴퓨터·TV·운동기구 등 수입 급증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1.28 13:48
  • 수정 2022-01-28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수입액 95억5700만 달러…36.5%↑
컴퓨터·TV· 운동기구 2배, 비디오게임기 3배 늘어
ⓒ뉴시스·여성신문
ⓒ뉴시스·여성신문

코로나 팬데믹 이후 실외활동이 감소하고, 실내 위주의 영상미디어 시청, 게임‧인터넷, 운동 등이 증가하면서 관련 품목들 수입도 급증했다.

28일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컴퓨터(노트북·태블릿 등), TV(LCD·OLED), 프로젝터, 운동기구, 비디오게임기, 블록완구, 카드·보드게임 등의 수입은 95억5700만 달러로 36.5% 늘었다.

2019년 증가폭 6.8%, 2020년 17.3% 보다 크게 확대됐다.

코로나 이전(2017~2019년 평균 수입액)에 비해 컴퓨터·TV·운동기구는 2배, 비디오게임기는 3배 증가했다.

품목별로 보면 재택근무는 물론 게임, 온라인 공연관람 등 외부와 연결을 위한 필수품인 노트북‧태블릿 등 컴퓨터 수입액이 30.4% 늘었다.

극장 대신 집에서 대화면으로 영화나 드라마 등을 감상하기 위한TV(LCD·OLED,77.8%), 프로젝터(20.4%) 수입도 급증했다.

운동기구 수입은 33.1% 늘었다. 코로나 이전인 2017~2019년과 비교해 2020년에는 1.6배, 2021년에는 2배 이상 증가했다.

최대 수입국은 중국으로 컴퓨터, 프로젝터, 운동기구, 게임기, 블록완구 등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2021년 여가품목 합계수입액 순위는 중국(비중 61.9%), 베트남(16.1%), 싱가포르(5.5%) 순이다.

작년 TV(LCD·OLED) 최대수입국은 국내가전사 해외현지공장이 있는 인도네시아(비중 39.9%)이고, 카드‧보드게임은 미국산(58.7%)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