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널뛰기... 나스닥 2%대 하락
뉴욕증시 널뛰기... 나스닥 2%대 하락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1.26 10:04
  • 수정 2022-01-26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의 영향으로 뉴욕증시가 크게 내렸다. ⓒAP/뉴시스
ⓒAP/뉴시스

새해 들어 침체에 빠진 미국 뉴욕증시가 25일(현지시각) 장중 크게 하락하는 등 널뛰기 장세를 연출했다.

이날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6.77포인트(0.19%) 내린 34,297.7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53.68포인트(1.22%) 떨어진 4,356.4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15.83포인트(2.28%) 하락한 13,539.29에 각각 마감했다.

다우 지수는 한때 818.98포인트 밀렸다가 소폭 하락으로 장을 마쳤다.

그러나  나스닥 지수는 2거래일 만에 다시 2%대의 큰 폭 하락세로 돌아섰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다음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조기 금리인상과 통화긴축을 시사할 것이라는 전망이 특히 기술주에 대한 투자 심리가 위축된 것으로 분석된다.

시장에서는 연준이 오는 3월부터 연내 3∼4회의 금리인상을 단행할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지만, 일각에서는 연준이 한 번에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올린다거나 4회 이상 인상할 가능성도 우려하고 있다.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러시아와 서방의 지정학적 긴장 고조도 향후 증시에 큰 변수가 될 전망이다.

최근 하락세를 보이던 10년물 미 국채 금리가 다시 1.78%대로 올라선 것도 금리에 민감한 성장주들에 부담을 줬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