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교육비 양극화...상위 20% 하위 20%의 8배
사교육비 양극화...상위 20% 하위 20%의 8배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1.25 13:09
  • 수정 2022-01-25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학원가 ⓒ뉴시스·여성신문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학원가 ⓒ뉴시스·여성신문

소득 상위 20% 가구의 자녀 사교육비가 하위 20% 가구의 8배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이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3분기 기준 만 7~18세 자녀를 둔 가구 중 상위 20%인 소득 5분위 가구의 평균 자녀 사교육비는 87만2천원이었다.

반면 하위 20%인 소득 1분위 가구의 평균 자녀 사교육비는 10만8천원으로 소득 상위 20% 가구의 8분의 1 수준에 그쳤다.

2분위 가구의 사교육비는 평균 21만5천원, 3분위 40만원, 4분위 48만2천원으로 나타났다.

부모 세대의 교육 격차가 가구의 소득격차로, 그 소득격차가 다시 자녀 세대의 교육 격차로 이어진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분석 결과도 나왔다.

학력이 초등학교 졸업인 가구주를 둔 가구의 70.5%가 소득 1·2분위인 하위 40%에 해당했다. 이 중 36.9%는 소득 하위 20%인 1분위 가구였다.

반면 가구주가 초졸인 가구가 소득 상위 20%인 경우는 1.8%에 불과했다. 4년제 이상 대학교를 졸업한 가구주를 둔 가구는 79.6%가 소득 4·5분위인 상위 40%에 속했고, 이 중 48.5%가 소득 상위 20%인 5분위 가구였다. 소득 하위 20%인 가구는 2.9%뿐이었다.

부모 세대의 학력이 높아질수록 소득과 자녀의 사교육비도 늘어났다. 초졸 가구의 자녀 사교육비는 평균 5만2천원으로 대졸 가구의 평균 자녀 사교육비인 70만4천원의 7.4% 수준에 그쳤다.

가구주 학력이 중학교 졸업인 가구의 자녀 사교육비는 35만3천원, 고등학교 졸업인 가구의 경우 41만6천원이었다.

김회재 의원은 “교육격차가 소득격차로, 소득격차가 교육격차로 이어진 악순환을 끊으려면 먼저 아이들의 교육격차를 해소해야 한다”며 “교육격차가 심한 지역이나 계층에 대폭적인 교육투자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