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메타버스 청년문화공간 '신림동 쓰리룸' 오픈
관악구, 메타버스 청년문화공간 '신림동 쓰리룸' 오픈
  • 고은성 네트워크팀 기자
  • 승인 2021.11.29 13:56
  • 수정 2021-11-29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페토 맵 오픈 기념 인증샷 이벤트 진행

서울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전국 최초로 디지털 속 현실세계인 ‘메타버스’에 상호작용이 가능한 청년 문화공간 ‘신림동 쓰리룸’을 구현했다고 밝혔다.

메타버스는 가공, 초월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청년세대의 메타버스 플랫폼 이용량이 증가하며, 빠른 속도로 공공, 은행, 패션 등 여러 분야에서 새로운 소통 플랫폼으로 활용하고 있다.

구는 청년들의 문화생활을 지원하는 ‘청년문화공간 신림동 쓰리룸’의 다양한 서비스를 청년뿐 아니라 10대들에게 온라인으로 제공하기 위해 메타버스 플랫폼을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제페토 메타버스 플랫폼’에 공간을 구현해 청년이 직접 센터에 오지 않아도 ‘신림동 쓰리룸’ 곳곳을 즐기고, 청년 관련 정보를 소통할 수 있도록 맵을 구축했다.

제페토 맵에 구축한 신림동 쓰리룸 구현 모습  ⓒ관악구청
제페토 맵에 구축한 신림동 쓰리룸 구현 모습. ⓒ관악구청

제페토 맵에서 ‘신림동 쓰리룸’을 검색하고 맵에 입장하면 △라운지 및 서재 △AI/VR 면접체험관 부스 △신림공방 △멀티 콘텐츠룸 등 실제 공간이 그대로 구현돼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제페토 맵 활성화를 위해 오픈 이벤트도 준비했다.

제페토 어플을 실행하고, 나만의 제페토 캐릭터를 만든 뒤 ‘관악오랑 신림동 쓰리룸’을 찾아 방문한다. 인증샷을 인스타그램 계정에 업로드하고 이벤트에 참여하면 추첨을 통해 기프티콘을 지급할 예정이다.

자세한 참여 방법은 ‘신림동 쓰리룸 블로그’(https://blog.naver.com/sillim3room)를 참고하면 된다.

한편 ‘신림동 쓰리룸’은 청년들이 많이 오고 가는 대학동(신림로 91, 3층)에 위치해 △일대일 및 그룹 종합생활상담 △전문가 연계상담(마음건강, 주거, 취업 등) △청년 커뮤니티 활동 지원 △북바인딩, 뜨개질 등 문화예술 클래스 △원룸 수선, 정리수납 주거 교육 등을 온·오프라인으로 활발하게 운영 중이다. 인터넷 강의 수강, 면접 스터디 등 공간이 필요한 만 19세~39세 청년이라면 누구나 방문할 수 있다.

구 관계자는 “메타버스가 위드코로나 시대에 개인과 개인을 연결하는 대안적인 방법이 아니라 확장된 세계에서 사람을 만나는 또 하나의 방법으로 부상하는 만큼 트렌드에 발맞춰 청년이 원하는 정책을 운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