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 한복판서 시위 나선 승무원들 "부당해고에 항의한다"
로마 한복판서 시위 나선 승무원들 "부당해고에 항의한다"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1.10.25 11:22
  • 수정 2021-10-25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리탈리아, 경영난으로 구조조정
'이타'로 회사 이름 바꾸고
직원 1만500명 중 2800명만 재고용
이탈리아 국적 이타(ITA) 항공 승무원들이 23일(현지시각) 로마 시내에서 임금삭감 등에 항의해 속옷 시위를 벌였다. ⓒCNN 홈페이지 갈무리
이탈리아 국적 이타(ITA) 항공 승무원들이 23일(현지시각) 로마 시내에서 임금삭감 등에 항의해 속옷 시위를 벌였다. ⓒCNN 홈페이지 갈무리

이탈리아 국적 이타(ITA) 항공 승무원들이 구조조정과 임금삭감에 항의해 로마시내 한복판에서 승무원복을 벗고 속옷 시위를 벌였다.

CNN은 23일(현지시각) 이타 항공 승무원 50여명이 이탈리아 수도 로모 캄피톨리오 광장에서 부당해고, 임금삭감 등에 항의해 속옷 시위를 벌였다고 보도했다.

시위에 참가한 승무원들은 알리탈리아 유니폼을 입고 광장에 등장했다. 자리에서 유니폼을 벗은 승무원들은 속옷 차림으로 “우리가 알리탈리아다”를 외쳤다.

국적항공사였던 이타는 2000년대 들어 비효율적인 경영으로 부채가 쌓이며 2008년 민영화 됐다. 이후 저가 항공사의 공세 등으로 경영난이 커지면서 2017년에 파산 신청을 했고 법정관리에 들어갔다. 이탈리아 정부는 민간에 매각을 시도했으나 실패해 결국 1억400만 달러(1223억원)에 인수했다. 이름도 알리탈리아(Alitalia)에서 이타(ITA)로 바꿨다.

구조조정 과정에서 직원 상당수가 해고됐으며 고용이 승계된 직원들의 임금도 삭감됨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알리탈리아 직원 1만500명 중 이타에 고용이 승계된 직원은 2800명에 불과하다. 

알프레도 알타빌라 이타 회장은 승무원들의 시위에 대해 “국가적 수치”라고 비판했다. 그는 “알이탈리아 직원들은 현재의 근무조건에 동의하는 계약서에 서명했고, 협상도 이미 끝났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