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수출 558.3억 달러...두 달 만에 다시 사상 최고 기록
9월 수출 558.3억 달러...두 달 만에 다시 사상 최고 기록
  • 유영혁 객원기자
  • 승인 2021.10.01 14:54
  • 수정 2021-10-01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수입 516억2천만 달러..무역수지 42억 달러 흑자
컨테이너선 ⓒ뉴시스
9월 수출이 크게 늘면서 두 달만에 사상 최고기록을 경신했다.ⓒ뉴시스

9월 수출액이 558억3천만 달러로 역대 최고 기록을 다시 세웠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일 빌표한 수출입동향(잠정치)에 따르면 9월 수출은 전달보다 16.7% 늘어난 558억3천만 달러로 나타났다.  이는 무역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1956년 이래 역대 최고치이다. 지난 7월 역대 1위를 기록한 지 두달만에 최고기록을 경신했다.

일평균 수출액도 26억6천만 달러로 역대 1위를 경신하며 월간 수출액과 일평균 수출액 모두 1위로 수출 역사를 새로 썼다. 1~9월 누적 수출액은 4677억 달러로 이 역시 역대 1위 기록이다. 11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으며 7개월 연속 두 자리수 오름세를 이어왔다.

지난해 초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세계경제가 침체되면서 우리 수출도 감소세를 이어왔으나 지난해 9월 수출이 7.1% 늘어나며 증가세로 돌아섰다. 

품목별로는 반도체·석유화학·철강 등 중간재와 디스플레이·무선통신기기·컴퓨터 등 정보기술(IT) 품목이 두 자리 증가세를 나타내며 상승세를 이끌었다. 특히 반도체 수출은 15개월 연속 증가했고, 9월에는 120억 달러에 이르렀다. 올들어 월 기준 최고이며 역대로는 두 번째로 높은 실적이다.

반도체 외에도 세계 교역 회복과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라 중간재 품목들의 수출 호조세가 두드러졌다고 산업부는 풀이했다. 

석유화학(52%)·석유제품(79%)·철강(42%) 세 품목은 50% 안팎의 높은 증가율을 나타내며 반도체와 함께 역대급 수출 실적을 이끌고 있다. 전기차(46%)·시스템반도체(32%) 등 유망 신산업도 역대 9월 수출액 1위일 정도로 호조를 보였다.

자동차·차 부품·선박은 추석 연휴 주간 전체 휴무와 차량용 반도체 수급 문제 탓에 소폭 감소했다. 바이오헬스·이차전지·섬유도 조업 일수 부족으로 5% 안팎의 감소세를 기록했다.

9월 수입은 516억2천만 달러로, 지난해보다 31.0% 늘었다. 원자재 가격이 지난해보다 높은 수준을 이어가면서 원유·철광 등 1차 상품과 이를 가공한 중간재 수입이 가파르게 상승한 결과다. 9월 무역수지는 42억 달러 흑자를 나타내며 17개월 연속 흑자 흐름을 이어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