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부터 다시 비...연휴 마지막날 오후부터 대부분 그쳐
밤부터 다시 비...연휴 마지막날 오후부터 대부분 그쳐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1.09.21 18:15
  • 수정 2021-09-21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충청·전북은
22일 오전까지 시간당 20~30㎜ 강한 비 예보
8월 31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서울대공원 인근에서 한 아이와 엄마가 우산을 쓰고 걸어가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8월 31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서울대공원 인근에서 한 아이와 엄마가 우산을 쓰고 걸어가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22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비 소식이 예상된다. 비는 오후부터 차차 그쳐 밤까지 대부분 그칠 전망이다.

비는 21일 밤 수도권과 강원 영서에서 시작돼 22일 새벽에는 충청권과 전북, 전남 북부로, 오전엔 전남 남부, 경북 내륙, 경남 북서부 내륙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권, 전북에서 10~60㎜, 서해5도와 전남, 경북 내륙, 경남 북서부 내륙에서 5~40㎜다. 수도권과 충청, 전북에는 오전까지 곳에 따라 시간당 20~30㎜의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낮 동안에는 기온이 올라 구름대가 발달하면서 내륙 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20~30㎜의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22일 아침 최저기온은 18~23도, 낮 최고기온은 25~29도까지 오를 전망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 ‘좋음’으로 예보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