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아프간서 미군 철수 결정 후회 없다…실수 반복 안해"
바이든 "아프간서 미군 철수 결정 후회 없다…실수 반복 안해"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8.17 07:29
  • 수정 2021-08-17 0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군을 철수시킨 자신의 결정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현지시간 16일 백악관 대국민 연설에서 "아프간에서 미국의 임무는 국가 재건이 아닌 테러 대응이었다"고 강조하고 "아프간에서 미군을 철수하기로 한 나의 결정을 분명히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아프간 정부가 포기한 전쟁에서 미군이 희생돼선 안 된다"며 "미국의 국익이 없는 곳에 머물며 싸우는 과거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또 다른 대통령에게 결정을 맡기는 것보다 아프간에서의 좋지 못한 결과에 대한 비판을 자신이 떠안겠다"며 "아프간에서 미군을 철수시킬 좋은 시기가 결코 없었다는 사실을 20년 만에 어렵게 깨달았다. 그게 우리가 여전히 거기에 있던 이유"라고 덧붙였다.

아프간 전쟁은 2001년 9·11 테러에 대응하기 위해 테러조직 알카에다 소탕을 명분으로 미국이 시작한 전쟁으로 올해 꼭 만 20년을 맞는다.

탈레반의 예상보다 빠른 아프간 함락과 관련해선 아프간 정치 지도자들과 군에게 그 책임을 돌렸다.

그는 "아프간 정치 지도자들은 포기하고 국외로 도피했고 아프간군은 때로 싸우려 하지 않는 등 포기했다"고 지적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프간에 있는 수천 명의 미국인들을 대피시키고 동맹 및 아프간 조력자들의 안전한 탈출도 지원하겠다"며 탈레반을 향해 "아프간 철수 작전이 방해 없이 진행되도록 하지 않으면 파괴적인 무력 등 신속한 대응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향후 계속해서 아프간 국민을 지원하겠다고 했다.

한편, 대국민 연설을 위해 휴가지인 대통령 별장 캠프 데이비드에서 백악관으로 복귀했던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을 마친 뒤 다시 별장으로 떠났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