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양궁 여자 개인전 금메달…한국 하계올림픽 첫 3관왕
안산, 양궁 여자 개인전 금메달…한국 하계올림픽 첫 3관왕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7.30 17:54
  • 수정 2021-07-30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안산이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 ⓒ뉴시스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안산이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 ⓒ뉴시스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안산(20·광주여대)이 한국 하계올림픽 최초로 단일대회 3관왕을 차지했다.

올림픽 양궁에서도 첫 3관왕이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벌어진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전에서 엘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를 슛오프 끝에 세트 점수 6-5(28-28 30-29 27-28 27-29 29-27 10-8)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앞서 여자 단체전과 혼성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딴 안산은 개인전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며 대회 3관왕에 올랐다.

안산의 3관왕은 역대 한국 하계올림픽 단일대회 최초다.

동계올림픽에선 쇼트트랙 남자 안현수와 여자 진선유가 단일대회에서 3관왕에 오른 적이 있다.

둘은 나란히 2006년 토리노 대회에서 금메달 3개를 목에 걸었다.

올림픽 양궁 역사에서도 최초 3관왕으로 이름을 남겼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까지 남녀 개인전과 단체전(남녀 각 2종목)만 열렸지만 이번 대회부터 혼성단체전이 추가되면서 3관왕이 가능해졌다.

랭킹라운드를 1위로 통과한 안산은 선배 강채영(현대모비스), 장민희(인천대)가 각각 8강, 32강에서 탈락한 가운데도 평정심을 유지하고 시상대 가장 위에 올랐다.

특히 결승전 상대였던 오시포바는 8강전에서 강채영을 꺾은 선수로 선배의 패배를 깨끗하게 설욕했다.

안산은 준결승에 이어 결승에서도 슛오프 승부를 승리로 장식해 강한 집중력을 자랑했다.

한국 양궁은 혼성단체전, 남녀 단체전, 여자 개인전을 휩쓸며 2회 연속 전 종목 석권까지 금메달 1개만 남겨뒀다.

남은 부문은 남자 개인전으로 김우진(청주시청)이 31일 출격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