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업한 노래방 빌려 불법 유흥주점 영업…업주・손님 등 11명 입건
폐업한 노래방 빌려 불법 유흥주점 영업…업주・손님 등 11명 입건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7.28 15:22
  • 수정 2021-07-28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뉴시스

폐업한 노래방을 임차해 무허가 유흥주점 영업을 한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27일 오후 10시 50분께 강남구 역삼동의 한 무허가 유흥주점에서 업주와 종업원 등 11명을 적발해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유흥주점을 이용한 손님 6명도 포함됐다.

경찰이 영업시간 제한 조치를 위반한 혐의로 유흥업소 이용자를 형사 입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해당 업소는 폐업한 노래방을 임차해 꾸린 것으로, 여성 종업원 3명을 고용해 술과 안주를 판매했다.

적발 당시 노래방 기계는 없는 상태였다.

이 업소는 검거 전까지 약 2주간 알고 지내던 단골들을 불러 양주와 안주 등을 판매하며 유흥주점 영업을 해온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수도권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 중이며, 영업시간 제한 조치 등을 위반할 경우 최대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