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이다빈 여자 67kg 초과급 결승서 만디치에 분패…은메달 획득
태권도 이다빈 여자 67kg 초과급 결승서 만디치에 분패…은메달 획득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7.28 09:50
  • 수정 2021-07-29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태권도 대표 이다빈이 2020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67kg초과급 시상식에서 환호하고 있다. ⓒ뉴시스
대한민국 태권도 대표 이다빈이 2020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67kg초과급 시상식에서 환호하고 있다. ⓒ뉴시스

 한국 태권도 이다빈(25·서울시청)이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다빈은 27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여자 67kg 초과급 결승전에서 밀리차 만디치(세르비아)에게 7-10으로 분패했다.

준결승에서 종료 직전 역전 발차기로 금메달 도전 기회를 잡은 이다빈은 만디치를 맞아 모든 힘을 쏟았지만 아쉽게 뜻을 이루지 못했다. 

한국은 태권도가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2000년 시드니 대회 이후 첫 노골드로 대회를 마쳤다.

출발부터 매끄럽지 않았다.

이다빈은 1라운드 초반 만디치의 발차기에 얼굴을 맞고 3점을 내줬다.

전열을 채 정비하기도 전에 몸통 공격마저 헌납했다.

0-5로 뒤진 채 2라운드를 맞이한 이다빈은 상대 감점으로 첫 점수를 올렸다.

이후 킥이 만디치의 몸통에 직격하면서 2점을 보탰다.

이 과정에서 넘어져 감점을 받아 3-6이 됐다.

이다빈에게 남은 시간은 3라운드 2분 뿐이었다.

이다빈은 앞선 라운드보다 훨씬 적극적인 공세에 나섰다.

경기 종료 1분을 남기고 1점을 추가한 이다빈은 발차기를 상대 몸통에 적중시키며 기어코 균형을 맞췄다.

하지만 이후 펀치로 다시 리드를 빼앗긴 이다빈은 종료 12초 전 발차기에 2점을 내주며 패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