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방역수칙 위반' 프로아구선수 등 8명 경찰 수사 의뢰
강남구, '방역수칙 위반' 프로아구선수 등 8명 경찰 수사 의뢰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7.20 17:36
  • 수정 2021-07-20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 ⓒ뉴시스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 ⓒ뉴시스

20일 서울 강남구는 방역수칙을 위반하고 동선을 허위로 진술한 한화 이글스, 키움 히어로즈 소속 야구선수 등 전·현직 선수 5인과, 역학조사 과정에서 추가로 드러난 일반인 확진자 등 총 8인에 대해  강남경찰서 수사를 추가 의뢰했다고 밝혔다.

강남구는 "자가격리자로 분류된 선수들이 16일 이후 '5인 이상 집합금지 위반 사항'과 관련된 진술 과정에서 정확한 언급을 회피하거나 동선을 누락시켰다"고 지적했다.

도쿄올림픽 엔트리에 포함됐던 키움 소속 선수의 경우 역학조사를 방해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의뢰했다.

강남구는 지난 8일 확진 판정을 받은 일반인 A・B씨를 같은 내용으로 수사 의뢰했다.

이어 추가 역학조사 과정에서 C씨가 자신의 역학조사 당시 이들과 접촉한 사실을 누락한 점을 확인하고 경찰에 관련된 내용을 전달했다.

한편, 강남구청은 지난 14일 NC 다이노스 선수 3인과 일반인 2명이 역학조사에서 본인들의 동선을 숨긴 것으로 파악하고 이에 대한 경찰 수사를 의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