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델타 변이 확산과 고용 부진에 3대 지수 모두 하락
뉴욕증시, 델타 변이 확산과 고용 부진에 3대 지수 모두 하락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7.09 07:00
  • 수정 2021-07-09 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권거래소 ⓒAP∙뉴시스
뉴욕증권거래소 ⓒAP∙뉴시스

뉴욕증시는 코로나19 델타 변이의 빠른 확산과 미국 경제 지표 부진 등에 하락했다.

현지시간 8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 지수는 전장보다 0.75% 하락한 34,421.93에 장을 마감했다.

S&P500 지수는 0.86% 내린 4320.82에, 나스닥 지수는 0.72% 내린 14,559.78로 거래를 마쳤다.

시장은 델타 변이의 전세계적 빠른 확산과 미국 경제 회복 속도를 둘러싼 불확실성 확대에 민감하게 반응했다.

델타 변이 확산 속 미국 24개주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최소 1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경기회복과 연관이 큰 항공주와 크루즈주가 직격탄을 맞았다.

유나이티드항공과 델타항공 주가는 1% 넘게 하락했다.

카니발크루즈, 노르웨이 크루즈라인, 로열 캐리비안 등 1% 넘게 내렸다.

이날 발표된 경제 지표도 예상보다 부진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 한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가 37만3000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주보다 2000명 늘어난 수치이자 시장 예상치 35만명을 크게 웃둔 수치다.

델타 변이의 확산으로 인플레이션과 성장세가 예상만큼 빠르게 회복되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10년물 국채금리는 계속 하락하고 있다.

이날 1.287%까지 추락해 2월18일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월가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 변동성지수(VIX)는 17.28% 뛴 19.00을 기록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도쿄 지역에 오는 12일부터 내달 22일까지 4번째 긴급사태를 발효하고 올림픽 경기를 무관중으로 치르기로 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