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유리병 조각으로 만든 ‘바닷속 모험’ 그림책
버려진 유리병 조각으로 만든 ‘바닷속 모험’ 그림책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1.07.01 23:28
  • 수정 2021-07-01 2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년과 바다
소년과 바다 (김경균/㈜디자인소호) ⓒ㈜디자인소호
소년과 바다 (김경균/㈜디자인소호) ⓒ㈜디자인소호

소년의 눈동자는 푸른색이다. 양쪽 눈 색깔이 달라 또래 아이들에게 놀림당하기 일쑤다. 어머니는 돌아가셨고, 아버지는 먼바다로 고기 잡으러 떠난 뒤 소식이 없다. 홀로 바닷가 외딴 마을에 살던 소년은 어느 날 모험을 떠난다. 고래, 대왕 문어, 상어를 만난 소년은 유리병에 갇혀 어둡고 무서운 바닷속으로 가라앉았다가, 다른 바다 생물들의 도움으로 탈출해 아버지를 찾아 나선다.

짧지만 다양한 에피소드와 아름다운 디자인이 눈에 띄는 그림책이 나왔다. 친환경, 다문화가정, 소년 가장, 집단 따돌림 등 사회적 이슈를 간접적으로 전달해 아이와 부모가 함께 읽을 수 있다.

바다의 푸르름과 청량함을 책 속으로 옮겨온 듯한 비주얼도 인상적이다. 모두 김경균 작가가 강릉 해안에 버려진 유리병 조각으로 만든 이미지다. 김 작가가 수집한 유리병 조각으로 이미지를 완성해, 문대영 작가의 스튜디오에서 정밀하게 촬영했다. 

김경균/㈜디자인소호/2만2000원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