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넌 틀렸다’ 해봤자 소용없어...혐오를 부수려면 “만나야”
‘넌 틀렸다’ 해봤자 소용없어...혐오를 부수려면 “만나야”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1.06.20 18:04
  • 수정 2021-06-20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혐오 없는 삶
혐오 없는 삶 (바스티안 베르브너/이승희 옮김/판미동) ⓒ판미동
혐오 없는 삶 (바스티안 베르브너/이승희 옮김/판미동) ⓒ판미동

동성애 혐오자와 게이는 친구가 될 수 있을까. 외국인을 두려워하는 사람과 이주민 인권 활동가는 대화를 나눌 수 있을까.

믿기 힘들지만 가능하다. 이 책은 혐오를 뛰어넘어 우정을 쌓은 사람들의 이야기다. 정치적 입장이 너무나 달라서 상종하지도 못할 줄 알았던 사람과 건설적인 대화를 나눴다는 이들의 경험담이다.

‘낯선 사람과의 만남이 사회를 구한다’가 이 책의 메시지이자, 저자에 따르면 다수가 효과를 봤다는 백래시 대응 전략의 핵심이다. 차별과 혐오를 말하는 사람을 설득하고 싶다면? ‘당신은 틀렸어’라고 말해봤자 소용없다고 저자는 말한다. 만나서 대화하라, 단 가능하면 일상적이고 비정치적인 상황에서 마음의 무장을 해제한 채 만나라고 조언한다. ‘사회적 합의’, ‘시기상조’라는 말로 혐오와 무관심을 포장하는 세태에 지친 이들에게, 냉소와 피로 대신 권하고 싶은 책이다. 

바스티안 베르브너/이승희 옮김/판미동/1만7000원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