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이원영 의원 "어머니는 기획부동산 사기 피해자"
양이원영 의원 "어머니는 기획부동산 사기 피해자"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6.09 10:05
  • 수정 2021-06-09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이원영 의원 페이스북 캡처
ⓒ양이원영 의원 페이스북 캡처

더불어민주당에서 출당 조치 된 양이원영 의원이 "어머니가 농지법을 위반한 것이면 저는 연좌제로 처벌 받아야 하느냐"고 반발했다.

양이 의원은 9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어머니의 농지법 위반 무혐의를 제가 입증해야 하는 것이냐"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제가 농지법 위반 의혹 당사자도 아닌데 수사에 임한다고 할 수 없다"며 "무혐의를 입증해 복당하라는 당 지도부 주장은 제 경우에는 해당되지도 않는다. 이미 어머니 토지 구입에 제가 관여한 혐의가 없음이 밝혀졌다"고 했다.

양이 의원은 "10개가 넘는 토지 지분을 다 합쳐도 3억원 안팎이다. 4분의1~10분의1 수준인 공시지가로 내놔도 (사겠다는) 연락도 없는 골칫덩어리 토지"라며 "이렇게 기획부동산에 사기당한 어르신들이 얼마나 많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지금 희생양을 찾을 때냐. 이렇게 사기 당하는 국민들 더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할 때냐"고 당 지도부를 비판했다.

양이 의원은 "홀로 되신 어머니가 이렇게 힘겹게 사시는 것도 잘 모르고 무슨 대단한 나라 구하는 일 하는 것처럼 나서서 환경 운동한 게 죄"라며 "딸이 정치인 된 죄로 어머니 명예를 이토록 훼손하게 돼 죄스럽다"고 토로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