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보·차도 분리하는 ‘서초형 안심보행길’ 조성 추진
서초구, 보·차도 분리하는 ‘서초형 안심보행길’ 조성 추진
  • 고은성 네트워크팀 기자
  • 승인 2021.05.31 17:50
  • 수정 2021-05-31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 교통안전시스템 설치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보행자와 차량 간 혼재로 교통사고 위험이 높고 통행이 불편한 주택가 이면도로, 어린이 통학로 등 생활권 도로에 ‘서초형 안심보행길’을 조성에 나섰다.

우선, 구는 ‘서초형 안심보행길’을 원활하게 조성하기 위하여 관련 부서와 서초구의회 연구단체인 서초미래정책연구회(회장 고광민), 외부 전문가로 전담조직을 구성했다. 지난 5월 11일(화)에 서초미래정책연구회와 ‘서초형 안심보행길’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했다.

서초구-서초미래정책연구회 ‘서초형 안심보행길’ 조성사업 업무협약식 ⓒ서초구청
서초구-서초미래정책연구회 ‘서초형 안심보행길’ 조성사업 업무협약식 ⓒ서초구청

구는 관내 어린이 통학로, 보행자 사고다발지점, 보도설치 요청 민원이 많은 곳 등 ‘서초형 안심보행길’ 설치 수요를 파악한 후 10월부터 보·차도 분리, 안전시설물 공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올해 시범사업이 완료되면 2022년부터 연도별 계획을 수립하여 점진적으로 확대 조성해 나갈 계획이며, ‘서초형 안심보행길 조성사업’ 시행으로 보행자 교통사고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설치예시 - 서초대로 40길 안심보행길  ⓒ서초구청
설치예시 - 서초대로 40길 안심보행길 ⓒ서초구청

한편, 서초구는 사고가 잦은 비신호 횡단보도 양 옆에 LED 유도등을 매립하는‘ 활주로형 횡단보도’를 2018년 전국 최초로 도입한 바 있다. 2018년에 도입을 시작한 후 현재까지 181개소에 설치를 완료했으며 교통사고 재발률을 1%로 낮췄다. 그밖에도 구는 바닥신호등·보행 음성 안내 보조장치 등을 갖춘 스마트 횡단보도 구축에 힘쓰고 있으며 작년에는 보행자와 운전자 움직임을 감지하여 서로에게 알려주는 스마트모션센서를 도입하는 등 보행자 안전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조은희 구청장은 “앞으로도 보행자들의 안전 확보를 위해 ‘서초형 안심보행길 조성사업’과 함께 교통안전시설 개선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