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통로' 만들어 한밤중 영업 강남 무허가 유흥주점 적발
'비밀통로' 만들어 한밤중 영업 강남 무허가 유흥주점 적발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5.25 08:04
  • 수정 2021-05-25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뉴시스

서울 강남에서 영업제한을 어기고 한밤중까지 영업한 무허가 유흥주점이 적발됐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 22일 오전 0시 30분께 강남구 역삼동의 한 건물 지하 1층 주점에서 업주 2명과 직원, 손님 등 총 18명을 적발해 관할 구청에 명단을 통보했다.

업주들은 일반음식점으로 등록하고 실제로는 유흥주점으로 운영해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입건됐다.

경찰은 밤늦은 시각에 문 열고 손님을 받는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주변을 탐문하던 중 영업 정황을 포착해 현장을 덮쳤다.

주점 측은 경찰 단속이 시작되자 옆 건물과 연결된 지하 통로로 일부 손님을 도피시키다가 적발됐다.

경찰은 옆 건물의 출입구를 차단하고 통로를 역추적해 검거에 나섰다.

경찰은 건물주에게 건축법 위반 등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 중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