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택 청약 당첨 10명중 1명, 기재 오류로 당첨 취소 당해"
"무주택 청약 당첨 10명중 1명, 기재 오류로 당첨 취소 당해"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5.16 16:38
  • 수정 2021-05-16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63아트에서 서울 시내 아파트가 보이고 있다. ⓒ뉴시스
2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63아트에서 서울 시내 아파트가 보이고 있다. ⓒ뉴시스

무주택 청약당첨자 10명 중 1명은 청약 조건을 잘못 입력해 당첨이 됐다가 취소 통보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부동산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무주택청약자 당첨 취소현황'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무주택청약자 당첨 109만9400여 건 가운데 10.2%에 해당하는 11만2500여 건은 '부적격'으로 판정돼 추후 당첨이 취소된 것으로 확인됐다.

인터넷 청약시스템 입력 시 입주 자격을 잘못 알았거나 입력 오류로 인한 청약가점 오류가 71.3% 수준이었고, 재당첨 제한 12.9%, 무주택세대 구성원 중복청약 5.4% 순이었다.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상 청약 신청 시 부적격 통보를 받아 '부적격 당첨자'가 될 경우 수도권 및 투기·청약과열지구에는 1년, 다른 지역에는 최대 6개월간 청약기회가 제한된다.

양 의원은 "국토교통부가 손쉬운 청약을 목표로 '청약홈'을 출범시켰지만, 여전히 복잡한 청약제도와 청약자의 사소한 단순입력 오류 및 착오로 인해 청약 부적격자가 끊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고 청약 신청 시 필요한 정보를 자동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주택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