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코로나19 백신 지식재산권 한시적 면제’ 결의안 발의
여야, ‘코로나19 백신 지식재산권 한시적 면제’ 결의안 발의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1.05.13 09:55
  • 수정 2021-05-13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혜숙 민주당 최고위원 대표발의...여야 국회의원 135명 참여
더불어민주당 백신치료제특별위원장을 맡은 전혜숙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12일 ‘코로나19 백신 지식재산권 한시적 면제 지지 및 전 세계적 백신 공동개발 촉구 결의안’을 대표 발의했다.  ⓒ전혜숙 의원실
더불어민주당 백신치료제특별위원장을 맡은 전혜숙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12일 ‘코로나19 백신 지식재산권 한시적 면제 지지 및 전 세계적 백신 공동개발 촉구 결의안’을 대표 발의했다. ⓒ전혜숙 의원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세계무역기구(WTO)가 ‘코로나19 백신 지식재산권 한시적 면제’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국회에서도 이를 촉구하는 결의안이 발의됐다.

더불어민주당 백신치료제특별위원장을 맡은 전혜숙 민주당 최고위원은 12일 ‘코로나19 백신 지식재산권 한시적 면제 지지 및 전 세계적 백신 공동개발 촉구 결의안’을 대표 발의했다. 여야 국회의원 135명이 공동발의자로 이름을 올렸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진행되고 있으나, 여전히 확진자와 사망자가 줄어들지 않고 있다. 전 세계가 동시에 집단면역 체계를 형성하지 않으면 코로나19 확산을 막을 수 없으며, 변이바이러스 등장으로 기존의 집단면역 체계도 무력화될 수 있다는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

전 최고위원은 “이번 결의안은 우리 국회도 ‘코로나19 백신 지식재산권 한시적 면제’를 지지하며, WTO 164개 회원국 모두와 백신 개발사들이 동의하도록 촉구하고, 국내 토종 백신 개발 시에도 지식재산권 한시적 면제를 통해 전 세계가 공동으로 백신을 개발하도록 촉구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결의안의 주요 내용은 △현재 개발된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지식재산권 한시적 면제 지지 △WTO 회원국과 백신 개발사의 지식재산권 한시적 면제 동의 촉구 △생산능력을 갖춘 국가에 백신 생산을 위한 기술과 설비 지원 촉구 △토종 백신 개발을 위한 국가 차원의 전폭적 지원 촉구 △한시적으로 면제된 지식재산권을 바탕으로 전 세계 국가와 공동으로 코로나19 백신의 조속한 개발 촉구 등 5가지이다.

전 의원은 “결의안 발의를 통해 전 세계인의 건강과 생명을 위해서 코로나19 관련 백신 정보를 인도주의적 관점에서 독점에서 공유로 전환되기를 기대한다”며 “우리 국민들께 하루빨리 일상을 돌려드리기 위해 정부와 국회는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