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어린이들이 마스크 벗는 게 가장 큰 소원“
문재인 대통령 “어린이들이 마스크 벗는 게 가장 큰 소원“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1.05.05 12:01
  • 수정 2021-05-05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99회 어린이날 기념
4일 강원도 도성초 어린이들과 랜선 만남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강원도 평창 도성초등학교 어린이들과 랜선 초청 만남을 갖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강원도 평창 도성초등학교 어린이들과 랜선 초청 만남을 갖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제99회 어린이날을 맞아 어린이들에게 축하 인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지난 4일 오전 11시 청와대 집무실에서 어린이들과 비대면 소통 행사를 열었다. 코로나19를 잘 이겨내고 있는 어린이들을 격려하고, 어린이날을 축하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강원도 평창 도성초등학교 학생들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평창 도성초등학교는 전교생이 38명인 작은 학교다. 강원도교육청 ‘놀이밥 공감학교’로 지정돼 다양한 놀이 활동, 원격수업, 방과후 학교와 연계한 돌봄교실 등을 운영하고 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이날 어린이들과 다양한 비대면 놀이와 대화를 나누며 공간의 장벽을 극복하고 함께 어린이날을 기념했다.

사회자인 유튜브 크리에이터 도티와 파뿌리의 소개로 등장한 문 대통령 내외는 어린이들에게 청와대 집무실을 소개하고, 도성초등학교 어린이들이 직접 그리고 만든 문제를 함께 풀었다. 또 ‘내 꿈을 맞혀봐’(장래 희망 맞히기), ‘이것은 뭘까’(단어 맞히기) 등의 놀이를 했고, 대통령에게 궁금한 점 등을 질문하며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대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어린이들에게 “직접 초대하지 못해 아쉽지만 영상으로나마 만나 반갑다”며 “마음껏 뛰어놀기 어려운 상황에도 밝고 씩씩하게 지내줘서 고맙다. 코로나19를 극복해 마스크를 벗고 마음껏 뛰어놀 수 있을 때까지 조금만 더 힘을 내자”고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하루빨리 여러분이 마스크를 벗고 친구들과 신나게 뛰어놀 수 있게 하는 것이 대통령 할아버지의 가장 큰 소원이다. 그런 날이 하루빨리 올 수 있도록 우리 모두 방역수칙 잘 지키면서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또 “정부는 어린이들이 다양한 놀이 활동을 통해 창의성과 사회성을 지닌 인재로 자랄 수 있도록 놀이환경을 더 많이 조성하고 지원하겠다”며 “어린이들이 건강하게 마음껏 꿈을 펼치고, 안전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했다.

정부는 어린이들의 놀이가 부족하고, 놀이의 중요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도 낮아 어린이들의 관계적 결핍이 높고, 삶의 행복도가 낮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9년 5월 발표한 ‘포용국가 아동정책’에서 놀이혁신 과제를 제시하고 놀이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아동정책조정위원회 산하에 놀이혁신위원회를 운영하고, 지자체 놀이혁신 선도지역 지정, 놀이혁신 행동지침 제작을 통해 지역사회 특성에 맞는 다양한 놀이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