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들 수년간 성폭행한 40대 친부 징역 10년
딸들 수년간 성폭행한 40대 친부 징역 10년
  • 김규희 기자
  • 승인 2021.04.29 15:45
  • 수정 2021-04-29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큰딸 신고로 드러나...재판부 “엄벌 마땅”
대전지방법원 전경 ⓒ대전지법

두 딸을 수년간 성폭행한 40대 남성이 징역 10년형을 선고받았다.

대전지법 제11형사부는 28일 친족관계에 의한 강제추행 등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10년을 선고했다. 아동학대 및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각각 40시간 이수, 10년간 아동·청소년 및 장애인복지시설 등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A씨가) 어린 두 딸을 성적 쾌락의 해소 대상으로 여겨 추행하고 간음했다. 피해자들은 평생 큰 상처를 안고 살아야 한다. 큰딸의 신고가 아니었다면 더 큰 고통을 받았을 것으로 보여 엄벌이 마땅하다”고 판단했다.

A씨는 2016년부터 2020년까지 대전 중구 자택에서 당시 8세이던 큰딸에게 유사성행위를 강요하고 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2018년에는 7세였던 작은 딸에게도 유사성행위를 강요하고 강제로 성관계를 했다. 올해 1월에는 음란물을 보여주고 “똑같이 해달라”며 딸에게 성관계를 요구했다고 알려졌다. A씨 범행은 큰딸이 경찰에 이를 신고하면서 드러났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