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할당제가 민생 무너뜨렸다" 주장에… 강민진 “아주 질 나쁜 선동”
"여성할당제가 민생 무너뜨렸다" 주장에… 강민진 “아주 질 나쁜 선동”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4.23 17:38
  • 수정 2021-04-23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 ⓒ뉴시스·여성신문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 ⓒ뉴시스·여성신문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는 "여성할당제가 민생을 무너지게 만들었다"는 이준석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의 주장에 대해 "아주 질 나쁜 선동"이라고 비판했다.

강 대표는 지난 22일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박근혜가 여자여서 나라를 망쳤다고 주장하던 이들이랑 뭐가 다른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대표는 "유은혜, 김현미, 추미애 장관에 대해 좋게 평가할 마음도 없고, 그분들이 적절한 인사였다고 말할 생각도 없다"면서도 "하지만 문 정부 국무위원 인선의 문제는 '내 사람' 바운더리 안에서 인사를 찾느라 전반적으로 적절한 인사를 배치하지 않았던 것이지, 여성을 기용해서 문제가 벌어진 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나라를 둘로 갈라놨던 조국 전 장관은 여자였나 남자였나"라며 "LH 사태에 불명예 사임한 변창흠 전 장관은 여자였나 남자였나"라며 "장관의 전문성 부족을 지적하고 싶다면 그냥 전문성 없다 하면 되지, 성별 문제를 가져올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굳이 누군지 이름 언급하진 않겠지만 이력으로만 보자면 이 전 최고가 전문성 없다고 짚은 여성 장관들과 별반 다를 바 없는 남자 장관들 여럿 있다"고 덧붙였다.

이 전 최고위원은 "공정의 문제를 제대로 다루려면 첫 단추로 할당제에 대한 집착을 버려야 한다"면서 "민생이 왜 무너졌는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유은혜 교육부 장관과 김현미 전 국토부 장관)은 내각의 30%를 여성에 할당하겠다는 할당제의 수혜자"라면서 "민생이 급한 상황에서 최고 실력자를 기용하지 않고 수치적 성 평등에 집착했으니 불만족스러운 결과가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