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한 금융권 ‘유리천장’...금융사 여성임원 7%뿐
여전한 금융권 ‘유리천장’...금융사 여성임원 7%뿐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4.16 18:09
  • 수정 2021-04-20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금융회사 임원 4855명 중 여성 358명
증권사 여성 임원은 4.7% 그쳐
장혜영 정의당 의원 “기업의 다양성 확보는 생존의 문제”
ⓒPixabay
국내 금융회사 여성 임원은 7.4%뿐이라는 통계가 공개됐다. 증권사 여성 임원은 4.7%로 가장 낮았다. ⓒPixabay

국내 금융회사 여성 임원은 7.4%뿐이라는 통계가 공개됐다. 증권사 여성 임원은 4.7%로 가장 낮았다. 보험사와 자산운용사의 여성 임원 비중도 각각 8.6%와 8% 등 한 자릿수에 머물렀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14일 금융감독원을 통해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12월 말 기준 국내 금융회사(시중은행·보험사·증권사·자산운용사 444곳 임원 4855명 중 여성 임원은 7.4%(358명)뿐이었다. 임원을 제외한 직원의 약 절반(8만1451명, 48.2%)이 여성인데도, 여성 임원은 한 자릿수에 불과했다. 

금융회사 임직원 현황 (2020년 12월 말 기준) ⓒ장혜영 의원실
금융회사 임직원 현황 (2020년 12월 말 기준) ⓒ장혜영 의원실

업종별로 보면 여성 임원 비중이 가장 적은 분야는 증권사다. 증권사는 전체 임원 1311명 중 단 59명(4.7%)만이 여성이었다.

장 의원은 “국내 금융회사 지배구조의 다양성은 여전히 미흡한 셈”이라며 “금융회사의 이른바 ‘유리천장’이 여전히 공고하게 버티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했다.

시중은행은 여성 임원 비중이 12.4%로 유일하게 두 자릿수 이상을 기록했다. 하지만 시중은행 직원 6만7359명 중 여성이 3만 5568명에 달해 전체의 절반이 넘는다는 점(52.8%)을 고려하면 이 역시 매우 미흡한 수준이다.

최근 국내외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이 강조되는 가운데 기업 지배구조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미국에서는 지난해 12월 나스닥(NASDAQ)이 증권거래소에 상장하거나 자격을 유지하려는 기업들이 최소한 여성 1명과 소수 인종 또는 성 소수자 1명을 이사회에 포함해 다양성을 확보하도록 해야 한다는 제안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했다.

우리나라 역시 지난해 1월 자본시장법을 개정해 자산 2조원 이상 기업의 경우 이사회에 여성을 포함하도록 했다.

ⓒ장혜영 의원실
장혜영 정의당 의원. ⓒ장혜영 의원실

이에 대해 장 의원은 “최근 활성화되는 ESG 경영과 투자 측면을 생각하지 않더라도, 조직 내 다양성을 확보하는 것은 집단적 사고(Groupthink)에 빠지지 않도록 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자 생존의 문제”라며 “금융회사는 물론이고 국내 기업들은 기업 생존을 위해서라도 지배구조의 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