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득 최하위 가구, 버는 돈 절반이 '생존의 비용'
소득 최하위 가구, 버는 돈 절반이 '생존의 비용'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4.10 15:25
  • 수정 2021-04-10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 100만원 미만 소득…평균 90만원 지출

생존에 필요한 소비 비중 다른 소득 계층보다 높아
4일 오전 서울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한 시민이 장을 보고 있다. ⓒ뉴시스
4일 오전 서울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한 시민이 장을 보고 있다. ⓒ뉴시스

월 100만원 미만을 버는 소득 최하위 가구는 평균 90만원을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여파로 전체 소비는 역대 최대 폭으로 감소했지만, 저소득층 지출의 큰 비중을 차지하는 식료품·비주류음료의 소비가 큰 폭으로 증가한 탓에 최하위 저소득층의 씀씀이는 오히려 늘었다.

10일 통계청의 '2020년 연간 지출 가계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가구의 월평균 소비지출은 240만원으로 1년 전보다 2.3% 감소했다.

이는 1인 가구를 포함해 통계를 작성한 2006년 이래 최대 감소폭이다.

그러나 전체 가구 중 9.43%를 차지하는 월 소득 100만원 미만인 최하위 가구는 유일하게 전년보다 3.0% 증가했다.

이들의 지출은 90만원으로, 벌어들이는 돈 대부분을 소비하는 셈이다.

식료품·비주류음료 등 생존에 필요한 소비 비중이 다른 소득 계층보다 높기 때문이다.

전체 소비의 23.4%를 차지하는 식료품·비주류음료에 쓴 돈은 21만1000원으로 전년보다 17.1% 증가했다.

주거·수도·광열(17만9000원) 지출 비중도 전체의 19.9%에 달했다.

전체 소비의 43.3%를 먹고 자는데 사용하는 것이다.

전체 가구의 14.53%를 차지하는 월 소득 100만~200만원인 차하위 가구는 지난해 평균 126만4000원을 썼다.

전년보다는 1.8% 허리띠를 졸라맸다.

이들의 지출 중 20.7%는 식료품·비주류음료(26만1000원)에 할애했다.

전체 소비의 19.6%를 차지하는 주거·수도·광열 지출은 전년보다 4.3% 늘어난 24만8000원이었다.

소득 구간별로 보면 다섯 가구 중 한 가구 이상은 월 소득이 200만원 미만이었다.

통계청 관계자는 "소득 하위 계층이 차지하는 식료품·비주류음료 비중이 큰 편인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외식 등이 줄면서 전년보다 소비가 늘었다"면서 "지난해 저물가였지만 식료품·비주류음료 가격이 4.4% 상승한 영향도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전체 가구의 16.71%를 차지하는 월 700만원 이상 버는 가구는 교통이 65만9000원으로 전체 소비의 15.2%를 차지하며 가장 큰 비중을 보였다.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 등 정부 정책 등으로 자동차 구매에 사용한 지출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식료품·비주류음료 소비는 57만원으로 전년보다 18.3% 늘었다.

하지만 전체 소비 중 차지하는 비중은 13.1%에 그치는 등 최하위 계층과 차이가 두드러졌다.

소비 양극화는 5분위별 소비행태를 통해서도 드러났다.

소득 하위 20%(1분위)는 월평균 105만8000원 소비했다.

전년보다 3.3% 늘어난 금액이다.

반면 소득 상위 20%(5분위)는 전년보다 0.3% 적은 월 421만원을 소비했다.

한편, 1분위는 평균 가구원 수가 1.44명이었으며 가구주 연령은 62.3세였다.

5분위는 가구원 수가 3.35명이었으며 가구주 연령은 50.2세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