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형 뉴딜펀드' 완판…"원금 보장" 논란 불씨 남아
'정책형 뉴딜펀드' 완판…"원금 보장" 논란 불씨 남아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4.06 11:25
  • 수정 2021-04-06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성수(오른쪽) 금융위원장과 이동걸 산업은행장이 11일 경기 용인에 위치한 '정책형 뉴딜펀드' 1호 투자기업인 '바이오코아'를 방문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은성수(오른쪽) 금융위원장과 이동걸 산업은행장이 11일 경기 용인에 위치한 '정책형 뉴딜펀드' 1호 투자기업인 '바이오코아'를 방문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국민참여 정책형 뉴딜펀드'가 판매를 시작 약 일주일 만에 매진됐다.

6일 금융투자협회와 한국산업은행·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에 따르면 지난달 29일부터 판매 개시된 국민참여 뉴딜펀드 판매물량 약 1460억원이 전날 모두 소진됐다.

국민참여 뉴딜펀드는 정부가 자본시장에서 한국판 뉴딜을 추진하고 그 결실을 다수 국민들과 공유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총 2000억원 규모로 사모펀드인 자(子)펀드 10개의 수익증권에 투자해 수익을 추구하는 '사모투자 재간접공모펀드' 방식으로 운용된다.

사모자(子)펀드는 국내 상장·비상장 뉴딜관련 기업에 분산투자한다.

국민참여 뉴딜펀드는 은행과 증권회사 등 15개 판매사에서 지난달 29일부터 오는 16일까지 가입 가능했는데 이미 소진됐다.

단 이 기간 중 취소되는 분량에 대해서는 판매기간 종료시까지 가능하다.

금투협 관계자는 "조기 완판으로 한국판 뉴딜에 대한 국민 기대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주관기관 및 운용사는 내실있는 투자 집행과 철저한 사후관리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민참여 뉴딜펀드는 '원금보장'을 두고 논란에 휩싸였다.

정부와 여당은 '한국판 뉴딜펀드 조성 방안'을 처음 발표할 당시 '원금 보장과 연 3%대 수익률'을 제시했다.

하지만 투자 상품에서 손실이 날 경우 이를 보전해주는 행위를 금지하는 자본시장법 위반이란 지적이 제기됐다.

국민 혈세로 투자자 손실을 메우는 것이란 '포퓰리즘 펀드' 논란부터 금융권의 팔을 비틀어 내놓는 '관치펀드'란 비판도 나왔다.

이후 정부 발표에서 원금보장이나 수익률에 대한 구체적 내용은 빠졌지만, 사실상 원금이 보장되는 상품이란 평가다.

정책자금이 후순위로 투자해 펀드자산의 약 20%까지 위험을 우선 분담하는 구조로 설계됐기 때문이다.

해당 상품은 만기 4년 폐쇄형 구조로 중도 판매가 불가능하다.

금투협 관계자는 "이 상품은 원금이 보장되는 상품이 아닌 위험등급 상품"이라면서 "20% 손실까지는 정부자금으로 위험부담을 지는 형태라 그 이상 손실이 나지 않는다면 수수료 등 비용을 제외하면 개인투자자는 손해를 보는 구조가 아니다"라고 설명한 바 있다.

국민참여 뉴딜펀드 주관기관은 오는 21일께 신속히 자펀드 결성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신한자산운용과 한화자산운용, KB자산운용, IBK자산운용, 골든브릿지자산운용 등 5개사와 자펀드 운용 전 과정을 철저히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주관기관 관계자는 "자펀드 운용사는 성장 잠재력이 높은 뉴딜 분야 우수기업의 발굴투자에 주력할 것"이라며 "디지털 그린뉴딜 분야 산업과 기업의 성장이 펀드수익률로 이어져 참여 가입자에게 좋은 성과가 돌아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