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박영선 심정 누구보다 잘 알아…뭘 해도 안 되는 좌절·외로움” [전문]
나경원 “박영선 심정 누구보다 잘 알아…뭘 해도 안 되는 좌절·외로움” [전문]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4.05 13:59
  • 수정 2021-04-05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30일 오후 서울 영등포역 광장에서 열린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집중유세장에서 나경원 전 의원이 연설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3월30일 오후 서울 영등포역 광장에서 열린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집중유세장에서 나경원 전 의원이 연설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이 “박영선 후보의 심정을 아마 누구보다도 내가 잘 알 것 같다”며 “뭘 해도 안 되는 좌절과 외로움을 말이다”라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지난 4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같이 밝히며 “그럴수록 당당하길 바란다. 네거티브는 먹히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질 때 지더라도, 의연한 모습으로 장렬히 패배하는 모습이 바로 ‘정치인 박영선’의 상당한 자산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선거는 문재인 정권에 대한 ‘묻지마 심판’ 선거라고 정의했다. 나 전 의원은 “이번 선거는 국민의힘이 이기는 선거라기보다는, 문재인 정권이 패하는 선거”라며 “그래서 국민이 이기는 선거여야 되기도 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세훈 후보든, 안철수 후보든, 국민의힘이든, 국민의당이든 누가 후보이든 상관있는가”라며 “유쾌한 마음으로 즐겁게 돕고 있으며 오직 이기는 것 말고는 생각할 겨를이 없다”고 했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캡처.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캡처.

다음은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전문.

이틀 전쯤, 홍준표 전 대표가 던진 한 마디다.

"2011년 그렇게 당이 어려울 때는 등 떠밀려서 나가더니, 이제는 아무도 안 찾네요?"

함께 한바탕 웃었다. 민주당 지지층이 사실상 우리 당 후보를 정하는 황당한 경선 룰이 왜 쓰리지 않겠느냐만은..

누가 후보든 무슨 상관 있으랴. 그게 오세훈 후보든, 안철수 후보든, 국민의힘이든, 국민의당이든!

유쾌한 마음으로 즐겁게 돕고 있다. 하루하루 국민과 함께 4월 7일을 향해 걸어가는 길이 나에게는 뜻깊은 또 하나의 도전이다.

오직 이기는 것 말고는 생각할 겨를이 없다. 문재인 정권의 위선, 무능, 독선을 심판하는 것만이 유일한 목표이자 이번 선거의 의미다.

이번 선거는 문재인 정권에 대한 '묻지마 심판' 선거이다. 국민의힘이 이기는 선거라기 보다는, 문재인 정권이 패하는 선거다. 그래서 국민이 이기는 선거여야 되기도 하다.

박영선 후보의 심정을 아마 누구보다도 내가 잘 알 것 같다. 뭘 해도 안 되는 좌절과 외로움을 말이다.

그럴수록 당당하길 바란다. 네거티브는 먹히지 않는다. 질 때 지더라도, 의연한 모습으로 장렬히 패배하는 모습이 바로 '정치인 박영선'의 상당한 자산이 될 것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