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전 총장, 침묵 지키며 부친과 함께 사전투표
윤석열 전 총장, 침묵 지키며 부친과 함께 사전투표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4.02 13:37
  • 수정 2021-04-02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일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일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일 오전 부친과 함께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에 한 표를 행사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11시4분께 부친인 윤기중(90) 연세대 명예교수와 함께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 투표소에서 투표했다.

넥타이를 하지 않은 감색 양복을 입은 윤 전 총장은 투표소에 들어가기 전 ‘오늘 부친과 함께한 이유는 무엇인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보시다시피 아버님께서 기력이 전 같지 않으셔서 모시고 왔다”고 말했다.

투표가 끝난 뒤에는 ‘대권행보로 해석해도 되나’, ‘사전투표 마친 소감 한 말씀’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없이 현장을 떠났다.

이날 투표소 앞에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자들이 “윤석열 화이팅”, “윤석열 총장님 검찰 해체시켜주세요” 등을 외쳤다.

윤 전 총장은 투표 전 정치적 메시지를 내놓기도 했다. 그는 지난달 29일 조선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권력을 악용한 성범죄 때문에 대한민국 제1, 제2 도시에서 막대한 국민 세금을 들여 선거를 다시 치르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도 선거 과정에서 다양한 방식의 2차 가해까지 계속되고 있다”며 “(현 여권이) 잘못을 바로잡을 생각이 전혀 없는 것”이라고 답했다.

윤 전 총장은 “시민들의 투표가 상식과 정의를 되찾는 반격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투표하면 바뀐다”고 말했다고 조선일보는 전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일 오전 부친과 함께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에 한 표를 행사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11시4분께 부친인 윤기중(90) 연세대 명예교수와 함께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 투표소에서 투표했다.

넥타이를 하지 않은 감색 양복을 입은 윤 전 총장은 투표소에 들어가기 전 ‘오늘 부친과 함께한 이유는 무엇인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보시다시피 아버님께서 기력이 전 같지 않으셔서 모시고 왔다”고 말했다.

투표가 끝난 뒤에는 ‘대권행보로 해석해도 되나’, ‘사전투표 마친 소감 한 말씀’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없이 현장을 떠났다.

이날 투표소 앞에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자들이 “윤석열 화이팅”, “윤석열 총장님 검찰 해체시켜주세요” 등을 외쳤다.

윤 전 총장은 투표 전 정치적 메시지를 내놓기도 했다. 그는 지난달 29일 조선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권력을 악용한 성범죄 때문에 대한민국 제1, 제2 도시에서 막대한 국민 세금을 들여 선거를 다시 치르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도 선거 과정에서 다양한 방식의 2차 가해까지 계속되고 있다”며 “(현 여권이) 잘못을 바로잡을 생각이 전혀 없는 것”이라고 답했다.

윤 전 총장은 “시민들의 투표가 상식과 정의를 되찾는 반격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투표하면 바뀐다”고 말했다고 조선일보는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