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소폭 상승 마감…미 경제 회복 기대감
뉴욕증시 소폭 상승 마감…미 경제 회복 기대감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3.26 07:24
  • 수정 2021-03-26 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권거래소 ⓒAP∙뉴시스
뉴욕증권거래소 ⓒAP∙뉴시스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미국 실업 지표 개선 등 경제의 빠른 회복에 대한 자신감 강화로 상승했다.

현지시간 25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 지수는 전장보다 199.42포인트(0.62%) 상승한 32,619.48에 거래를 마쳤다.

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0.38포인트(0.52%) 오른 3,909.5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5.79포인트(0.12%) 상승한 12,977.68에 장을 마감했다.

미국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팬데믹 이후 최저치 수준으로 떨어지는 등 경제 회복 기대감이 커졌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전주보다 9만7000명 감소한 68만4000명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예상치 73만5천 명을 크게 밑돌았다.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60만 명대로 떨어진 것은 팬데믹 이후 처음이다.

지난달 폭설 등의 여파로 최근 경제 지표가 다소 부진했지만, 고용시장의 상황이 다시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미 상무부는 또 지난해 4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확정치(계절조정치)가 전기대비 연율로 4.3%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시장 예상치 4.1%보다 높았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100일 동안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목표치를 2억 회로 높인 점도 경제 재개 기대를 지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당초 100일 내 1억 회 접종을 목표치로 제시했었지만, 이를 조기 달성한 가운데 당초 예상보다 두 배 빠른 접종을 자신했다.

이에따라 경제 재개 수혜 주 등이 강세를 나타내면서 증시의 상승 반전을 이끌었다.

아메리칸 항공과 유나이티드 항공 등은 4% 이상 올랐다.

이날 업종별로는 커뮤니케이션이 0.33% 내렸다.

페이스북 등 주요 기업 대표가 허위 정보의 유통과 관련한 문제로 의회 청문회에 출석한 점이 부담으로 작용했다.

기술주도 0.07% 하락했다.

반면 산업주가 1.56% 오르고, 재료 분야는 1.41% 상승하며 장을 이끌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