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지난해 PB 상품 가격 최대 70% 올렸다
대형마트, 지난해 PB 상품 가격 최대 70% 올렸다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3.24 08:52
  • 수정 2021-03-24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류 78.5% 인상…상품명, 용량, 제조사 변경으로 비교 어려워
서울 한 대형마트 ⓒ뉴시스
대형마트 ⓒ뉴시스

24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월간소비자 1·2월호'에 따르면, 지난해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3곳의 자체 브랜드(PB) 상품 700개 가운데 18.6%(130개)가 전년보다 가격이 올랐다.

PB 상품은 유통 과정과 마케팅 비용을 줄여 일반 브랜드 상품보다 가격이 낮아 소비자들 '가성비'가 좋은 상품으로 인식되고 있다.

그러나 가격 인상 여부를 확인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이마트는 PB 상품 308개 중 78개, 롯데마트는 214개 중 31개, 홈플러스는 178개 중 31개의 가격이 인상됐다.

가격이 오른 상품 가운데 식품류가 78.5%를 차지했다. 

가격의 평균 인상률은 이마트의 노브랜드와 피코크가 각각 10%, 12.1%였으며, 피코크의 경우 70.3%가 인상된 제품도 있었다.

롯데마트 온리프라이스의 가격 인상률은 41.3%, 홈플러스의 심플러스는 13.1%였다.

온리프라이스의 경우 모든 상품의 용량이 줄어 가격 인상 효과가 발생했다.

실태조사를 진행한 한국여성소비자연합은 "용량이나 제조사 등을 변경하면서 가격 인상이 이루어진 경우 소비자는 이전 상품과 가격 비교가 어렵기 때문에 '깜깜이 인상'이 될 여지가 크다"고 지적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