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원내대표 “오거돈·박원순 성추행 선거라는 본질 없어지지 않아”
주호영 원내대표 “오거돈·박원순 성추행 선거라는 본질 없어지지 않아”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3.18 11:06
  • 수정 2021-03-18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왼쪽)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왼쪽)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8일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 기자회견은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왜 치러지는지 다시 환기하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 기자회견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이 네거티브에 집중하려고 하지만 오거돈·박원순 성추행 선거라는 본질은 없어지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가해자와 피해자의 자리가 바뀌어 민주당을 중심으로 한 2차 가해는 지속해서 피해자를 괴롭혀왔다”며 “박 시장(박원순) 위력 성폭력만큼이나 민주당과 박 전 시장 지지자를 중심으로 한 2차 가해도 묵과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피해자는 피소사실을 유출한 남인순 의원에 대한 정치적 책임, 박영선 후보에게 진실된 사과를 요구하고 ‘피해호소인’을 주장한 위원의 캠프 퇴출을 요구했다”며 “민주당은 소극적 태도를 보이다 박 후보가 밤늦게 서야 사과문을 냈다. 하지만 여전히 민주당 인사들의 가해성 발언도 이어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권력의 힘으로 흑이 백으로 바뀌고, 피해자가 가해자가 되고, 가해자가 피해자로 둔갑하는 일이 일어나는 사회를 만들어선 안 된다”며 “권력의 폭주와 오만을 4월7일 선거에서 서울시민, 국민들께서 응징해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