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대 노부부, 카이스트에 200억원 상당의 부동산 기부 
90대 노부부, 카이스트에 200억원 상당의 부동산 기부 
  • 최현지 기자
  • 승인 2021.03.15 14:24
  • 수정 2021-03-15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환·안하옥 부부, 강남 200억원 상당의 건물 기부
“어려운 사람 돕는 오른팔 되자...과학기술 발전에 보탬 되길”
카이스트에 200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기부한 장성환(왼쪽) 삼성브러쉬 회장과 안하옥 여사 부부.  ⓒ카이스트 제공
카이스트에 200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기부한 장성환(왼쪽) 삼성브러쉬 회장과 안하옥 여사 부부. ⓒ카이스트 제공

90대 노부부가 200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한국과학기술원(KAIST·카이스트)에 기부해 화제다. 

카이스트는 지난 13일 장성환(92) 삼성브러쉬 회장과 안하옥(90) 여사 부부가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소재 200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과학기술 인재 양성에 써달라’며 학교에 기부했다고 14일 밝혔다. 장 회장 부부가 기부한 부동산은 580㎡(175평) 대지 위에 건축된 지상 6층, 지하 2층 구조의 건물이다.

황해도에서 태어난 장 회장은 18세 때 월남해 많은 어려움을 겪으며 학비를 스스로 벌어 대학원까지 졸업했다. 이후 무역업에 종사하며 화장품 용기 제조 회사를 혼자 힘으로 세운 뒤 중국으로 사업을 확장해 지금의 자산을 일궜다. 

장 회장은  "어느 정도 재산을 모으고 나니, 우리 부부가 어려운 사람을 돕는 오른팔이 되어주자고 자연스럽게 뜻을 모으게 됐다"며 “기부에 대한 마음을 정한 뒤로 여러 기부처를 두고 고민했지만, 국가 미래를 위한 투자가 가장 보람될 것이라는 생각에 카이스트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안 여사는 "부부의 오랜 꿈을 실현할 수 있어서 아주 즐겁고 행복하다"며 "우리 부부의 기부가 과학기술 발전에 보탬이 되어 우리나라 발전에 도움이 된다면 더 바랄 것이 없다"고 소감을 전했다.

장 회장 부부는 이웃사촌으로 교류해 온 김병호 전 서전농원 회장과 김삼열 부부에게서 영향을 받았다고 알려졌다. 김 전 회장 부부는 2009년, 2011년 두 차례에 걸쳐 카이스트에 350억원을 기부한 바 있다. 장 회장 부부는 당시 이들의 사연과 취지에 공감해 기부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은 “평생 모은 재산을 흔쾌히 기부해주신 장 회장 부부의 결정에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기부자의 기대를 학교 발전의 동력으로 삼아 세계 최고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 회장 부부는 지난 2일 해당 부동산의 명의 이전 절차를 모두 마쳤다. 카이스트는 부부의 뜻에 따라 우수 과학기술 인재양성 사업에 활용할 계획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