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경로식당 ‘서리풀 시니어 레스토랑’ 새단장
서초구, 경로식당 ‘서리풀 시니어 레스토랑’ 새단장
  • 고은성 네트워크팀 기자
  • 승인 2021.03.12 16:31
  • 수정 2021-03-12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재·방배·서초중앙노인종합복지관 3개소 리모델링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구립 노인종합복지관 3개소(양재, 방배, 서초중앙) 경로식당 리모델링 공사를 완료하고, 고품격 “서리풀 시니어 레스토랑”으로 탈바꿈해 어르신을 맞이할 준비를 마쳤다.

2020년 주민참여예산으로 선정된 “서리풀 시니어 레스토랑”은 지역 내 노인복지관 식당을 호텔 레스토랑에 버금가는 품격 있는 식당으로 개선하여 건강도 찾고 친구도 찾는 1석2조 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기획되었다.

구는 주민참여 예산과 서울시 노인복지관 기능보강 사업 등으로 총 7억 여원의 예산을 확보하여, 리모델링을 실시하였다. 어르신들을 위한 식사공간으로 거듭나기 위해 복지관마다 미리 설문조사를 진행하여, 어르신 동선에 맞는 구조와 쾌적하고 위생적인 조리환경 개선사항을 설계에 반영하였다.

‘서리풀 시니어 레스토랑’은 대충 끼니를 해결하는 단체 급식소 이미지에서 탈바꿈하여, 은은하면서 밝은 조명을 설치하고 고급식기를 사용해 정성을 담은 집밥 형태의 식사를 제공하게 되었다.

서초중앙노인종합복지관 시니어 레스토랑 ⓒ서초구청
서초중앙노인종합복지관 시니어 레스토랑 ⓒ서초구청

현재 ‘서리풀 시니어레스토랑’은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어 저소득 어르신 대상으로 식사 및 밑반찬을 조리하여 배달하는 긴급 돌봄 체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하루 속히 코로나가 진정되어 몸과 마음이 지친 어르신들에게 품격 있고 아늑한 공간에서 정성을 담은 맛있는 식사를 대접하기 위해 재개관을 기다리고 있다.

양재동에 거주하며 무료식사를 제공받는 김모 어르신은 “코로나로 복지관 식당이 문을 닫아, 매 끼니를 혼자서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 걱정이었는데, 매주 다양한 식사와 반찬을 제공받으며 ‘아직 내가 사람들에게 잊혀 지지 않았구나.’ 이런 생각이 들어 힘이 났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서초중앙노인복지관은 2021년 '굿! 이브닝 프로젝트' 시범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서리풀 시니어 레스토랑'에서 건강식, 간편식으로 구성된 석식을 운영하고, 건강, 스마트, 인문학 등 어르신들의 저녁이 있는 삶을 위한 다양한 여가, 교양, 문화 이브닝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되어 새롭게 변신한 레스토랑에서 따뜻하고 맛있는 식사를 대접해 드릴 수 있기를 희망 한다“며, “앞으로도 어르신들께서 건강하고 행복한 노년생활을 즐기실 수 있도록 세심히 챙기고, 더 열심히 효도 하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