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인순 의원 해명에 김재련 변호사 “피소예정과 피소는 다르다?”
남인순 의원 해명에 김재련 변호사 “피소예정과 피소는 다르다?”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1.06 11:31
  • 수정 2021-01-06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련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김재련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건 관련 피해자측 법률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가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해명을 비판했다.

김 변호사는 6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음주 후 운전은 했지만 음주운전은 아닙니다. 담배는 피웠지만 담배연기는 1도 마시지 않았습니다. 이런 뜻인가?”라고 썼다.

전날 남 의원은 박 전 서울시장 관련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당시 임 전 서울시 젠더특보에게 질문은 했으나 성추행 혐의 피소 정황은 유출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김 변호사는 “고소장 완료된 상태에서 (지난해) 7월7일 중앙지검 검사에게 전화해 8일 면담키로 약속 잡은 직후 상담소 소장께 고소예정임을 알리며 지원요청을 했다”며 “상담소 지원요청 또한 피해자와 미리 상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피소사실을 몰랐다고? 피소예정과 피소는 다르다…뭐 이런 건가!”라고 지적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