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자·여성운동가들 “여성의 이름으로 당신을 보냅니다”
제자·여성운동가들 “여성의 이름으로 당신을 보냅니다”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0.10.07 21:22
  • 수정 2020-10-07 2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례식 ‘여성장’으로 엄수
시민 300여명 장례위원으로
창원과 이천서 추모식 열어
‘이이효재 재단’ 설립 제안도
6일 오후 이천시 마장면 에덴낙원에서 이이효재 이화여대 명예교수 추모식이 열렸다. ⓒ홍수형 기자
6일 오후 이천시 마장면 에덴낙원에서 이이효재 선생 추모식이 열렸다. ⓒ홍수형 기자

 

한국 학문에 여성학을 태동시키고 여성 운동의 선구자로 우리 사회를 변화시킨 고 이이효재 선생의 장례식은 여성장으로 치러졌다.

5일 경남 창원시 창원경상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추모식에는 이이효재 선생에게 배운 제자들과 여성운동을 함께 한 이들이 참석해 선생을 추모했다. 이날 추모식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추모식은 이이효재 선생의 가르침을 받은 수많은 이들의 회상과 추모로 이어졌다.

지은희 아셈노인인권정책센터 원장은 추모사에서 “몸이 아프실 때 찾아가면 큰 소리로 평화통일을 부르짖고 ‘우리의 소원은 통일’ 노래를 부르셨다”며 “우리에게 숙제를 남기고 떠나셨다. 우리 모두 더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헌정사상 첫 여성 국회 부의장이자 이화여대 제자기도 한 김상희 국회 부의장은 “선생님을 뵐 때마다 느꼈지만 저런 선생님이 우리와 한 세대를 함께 한 게 얼마나 행운인가, 저런 여성 지도자를 이 시대에 가질 수 있었던 것이 얼마나 행운인가 생각했다”며 “우리들이 선생님과 함께 할 수 있었고 세계를 이어받을 수 있었음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이효재 선생이 국민훈장 모란장을 수훈했다. 사진=한국여성단체연합
이이효재 선생이 국민훈장 모란장을 수훈했다. 사진=한국여성단체연합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도 추모식에 참석했다. 이날 이 장관은 국민 헌장인 모란장을 전달했다.

이 장관은 “선생님의 업적을 국민훈장 모란장으로 기리게 돼 다행이라 생각한다”며 “민주 정부가 국민을 대표해 드리는 훈장을 받아주심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고개 숙였다.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은 “여성의 이름으로 당신을 보낸다. 이이효재로 당신을 보낸다. 함께 해서 자랑스럽고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날 한명숙 전 총리는 건강상의 문제로 추모식에 참석하지 못해 글을 보냈다. 김금옥 전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가 대독했다. 한 전 총리는 “가진 모든 것을 쌓아두지 않고 내어주신 분, 생의 끝까지 순수함을 잊지 않고 변화하고 진보하셨던 분이었다”며 “후배들이 닮고 싶은 선생님으로 기억한다. 가시는 길 평온하길 기도한다”고 밝혔다.

남인순·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짧은 인사말을 남겼다. 남인순 의원은 “같이 손잡고 꿈꾸던 것, 아직 이루지 못한 것, 여성의 힘으로 평화 통일을 하는 것, 우리가 더 포용적으로 변하는 것, 꿈을 이루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진선미 의원은 “2012년 생활동반자법을 고민하던 때, 여성가족부에 갔을 때 기뻐하고 격려해주셨고 많은 사랑을 받았다”며 “더 선생님의 모습에 다가가도록 하겠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제주에서 함께 살기도 했던 여성학자 오한숙희씨는 이이효재 재단 설립을 통해 여성 운동 정신을 이어가자고 제안했다.

이날 추모식은 이이효재 선생이 생전 자주 불렀던 ‘우리의 소원은 통일’을 함께 부르는 것으로 마무리 됐다. 

6일 오후 이천시 마장면 에덴낙원에서 이이효재 이화여대 명예교수 추모식이 열렸다. ⓒ홍수형 기자
이이효재 선생을 추모하는 추모객들. ⓒ홍수형 기자

 

다음날인 6일에는 장지인 경기도 이천 에덴낙원으로 이동해 봉안 예배로 모든 장례 절차가 마무리됐다. 유가족과 제자·후배들은 이이효재 선생을 마지막까지 배웅했다.

수많은 사람들이 고인을 추억한 온라인 추모사이트에는 1000여개의 추모글이 올라왔고, 5일 밤 자정까지 장례위원에 이름을 올린 사람들은 총 369명이었다.

이이효재 선생은 1924년 11월 경남 마산에서 태어나 이화여자대학교 사회학과 교수, 한국여성단체연합 회장 등을 지냈다. 1977년 ‘여성 능력 개발을 위한 여성학 과정 설치의 제안’이라는 논문을 통해 국내 최초로 여성학과가 이화여대에 설치되는 것을 주도했다.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군사정권에 저항하는 시국선언을 내며 교수직에 해직되었다가 복직하기도 했다.

1989년 정의기억연대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구성에 참여해 공동대표를 맡아 일본군‘위안부’ 문제를 국제사회에 공론화하는 데 힘썼다. 1997년 ‘부모 성 같이 쓰기 운동’을 제안했고 호주제 폐지, 동일노동 동일임금, 여성할당제 도입 등에 앞장섰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5일 창원시 창원경상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이효재 선생의 빈소를 찾아 국민훈장모란장을 장례위원에게 전수하고 있다. ⓒ여성가족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5일 창원시 창원경상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이효재 선생의 빈소를 찾아 국민훈장모란장을 장례위원에게 전수하고 있다. ⓒ여성가족부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