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을 나는 자동차 시대 열린다"
"하늘을 나는 자동차 시대 열린다"
  • 조혜승 기자
  • 승인 2020.04.13 16:36
  • 수정 2020-04-14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정KPMG '도심항공모빌리티' 보고서 발간
2050년 전세계 4억5000만명 이용 추정
ⓒ삼정KPMG

 

현대자동차가 ‘하늘을 나는 자동차’로 불리는 도심항공 모빌리티(UAM) 사업을 처음 선보였을 때 너무 먼 꿈을 얘기한다는 지적이 나왔지만 30년 뒤에는 UAM 사업을 이용하는 전 세계 하늘길 운전자가 4억5000만명에 달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삼정KPMG는 13일 ‘하늘 위에 펼쳐지는 모빌리티 혁명, 도심 항공 모빌리티’를 발간했다. 보고서는 UAM 서비스는 2030년 도심과 공항 간 셔틀을 시작으로 2040년 도심 내 항공택시, 2050년 광역 도시 간 이동으로 확장돼 2050년 전 세계 이용객수가 4억4500만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UAM는 저고도의 공중을 활용한 도시의 항공 운송 생태계를 뜻하며 미래 도시의 하늘 길을 누비는 항공택시의 콘셉트 모델이다. UAM은 도시의 교통체증과 환경문제를 해결하는 혁신 신사업으로 부상하고 있다는 것이 보고서의 평가다.

UAM 시장 규모는 2040년 1조5000억달러(한화 약 1830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KPMG 글로벌은 인구밀집과 경제성장, 도로혼잡도를 고려할 때 2050년까지 UAM 서비스의 성장 가능성이 가장 높은 도시로 서울과 도표, 베이징, 상하이, 델리를 꼽았다. 인구 1000만명 이상 거주 메가시티는 1990년 10곳에 불과했으나 2018년 33곳, 2030년 43곳에 이르는 등 전세계적으로 도시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으며 자동차로 인한 교통체증과 환경오염으로 사회적·경제적 비용도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UAM 이동수단인 개인용비행체(PAV)는 대부분 배터리로 전기동력을 얻는 수직이착률(eVTOL) 방식이다. 2019년 12월 말 기준 전 세계 114개 업체에서 133개 eVTOL 모델을 개발 중으로 이 중 35개 모델은 이미 시험비행 단계에 있다.

이에 따라 보잉, 에어버스, 엠브라에르 등과 같은 글로벌 항공기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기업과 현대자동차, 아우디, 토요타 등 글로벌 완성차 OEM들도 UAM 사업을 시작했다. 우버는 2023년 항공택시 서비스 ‘우버에어(Uber Air)’ 출시 계획을 발표했다. 에어버스는 2024년 파리 올림픽에서 공항과 도심 간 이동에 ‘시티에어버스’를 활용할 계획이다.

보고서는 UAM 생태계가 정착하기 위해 기술의 개선과 융합, 제도와 법률의 정립, 새로운 인프라 구축, 사회적 수용성 증대가 전제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기업들은 배터리를 포함한 복합소재 산업 뿐 아니라 IT,소프트웨어, 건설, 인프라에 이르기까지 밸류체인 분석을 진행해야 한다. UAM 생태계조성 단계에서부터 도시 데이터 활용 등 스마트시티와 연계해 비즈니스를 설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위승훈 삼정KPMG 자동차 산업 리더는 “초융합 산업인 UAM의 밸류체인 분석을 통해 산업별 미래 신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사업구조 재편 방향도 선제적으로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