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축구 국가대표팀, 사상 첫 외국인 사령탑 선임
여자축구 국가대표팀, 사상 첫 외국인 사령탑 선임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9.10.18 19:04
  • 수정 2019-10-18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콜린 벨 감독 선임
독일 여자 분데스리가 감독 경험
22일 기자회견
콜린 벨 한국 여자축구 국가대표팀 신임 사령탑. ⓒ대한축구협회
콜린 벨(오른쪽) 한국 여자축구 국가대표팀 신임 사령탑. ⓒ대한축구협회

한국 여자축구 국가대표팀 사령탑에 처음으로 외국인 감독이 선임됐다.

대한축구협회(KFA)는 영국·독일 국적의 콜린 벨(58)을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뽑았다고 18일 전했다.

벨 감독의 계약기간은 2022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본선까지 3년이다.

28세에 독일 분데스리가 마인츠에서 선수 생활을 마치고 독일 코블렌츠에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2011년 SC07 바드노이에나르 감독을 시작으로 올해 6월까지 약 8년 간 여자축구팀을 맡았다.

2013년 독일 여자 분데스리가 FFC프랑크푸르트 감독으로 취임해 2014년 독일컵 우승, 2015년 유럽축구연맹(UEFA) 여자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이끌었다. 2015-16시즌에는 노르웨이 명문 아발드네스 감독으로 부임했다.

2017년부터 올해 6월까지 아일랜드 여자 국가대표팀을 감독을 지냈다. 최근에는 잉글랜드 챔피언십 허더스필드 수석코치로 활동했다.

김판곤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은 “벨 감독은 세계 최고 수준의 여자 분데스리가에서 승률 80%를 기록했다”며 “UEFA 여자챔피언스리그와 독일컵 우승을 이끈 명장”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클럽은 물론 국가대표팀 감독 경험까지 갖춘 지도자로 현대축구에 대한 높은 이해와 확고한 축구철학, 선수 중심의 팀 매니지먼트, 친화력 등 여러모로 볼 때 대한민국 여자대표팀을 발전시킬 수 있는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벨 감독은 21일 입국한다. 22일 축구회관에서 선임 기자회견을 갖는다.

벨 감독의 A매치 데뷔전은 오는 12월 10일 부산에서 개최되는 2019 EAFF E-1 챔피언십 개막전이 될 전망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인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