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안철수·유승민·심상정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홍준표·안철수·유승민·심상정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 진주원 여성신문 기자
  • 승인 2017.05.10 11:43
  • 수정 2017-05-10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9대 대통령 선거 투표가 종료된 9일 오후 각 정당의 대선후보들이 당사 및 선거상황실을 찾아 소회를 밝혔다. 왼쪽부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뉴시스·여성신문
제19대 대통령 선거 투표가 종료된 9일 오후 각 정당의 대선후보들이 당사 및 선거상황실을 찾아 소회를 밝혔다. 왼쪽부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뉴시스·여성신문

제19대 대통령선거에서 낙선한 각 정당 대선후보자들은 개표 결과에 승복하고 지지자에게 감사의 뜻을 밝히면서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와 통합을 강조했다.

10일 개표 마감 결과 문재인 후보는 41.08% 득표로 19대 대통령에 당선됐다. 이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득표율 24.03%(785만2849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21.41%(699만8342표),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6.76%(220만8771표), 정의당 심상정 후보 6.17%(201만 7458표)로 집계됐다.

홍준표 후보는 앞서 9일 밤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이번 결과를 수용하고 무너진 자유한국당을 복원하는데 만족하겠다”고 입장을 간단히 밝힌 후 자리를 떠났다.

안철수 후보는 9일 밤 당 개표상황실에서 “국민의 선택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겠다. 변화의 열망에 부응하기에는 많이 부족했다”고 밝히고 “대한민국이 새로운 대통령과 함께 미래로 나아가기를 희망한다. 대한민국의 변화와 미래를 위해서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승민 후보도 개표 시작 후 당사에서 “제가 추구하는 개혁보수의 미래에 공감해 주신 국민들 덕분에 바른정당은 희망의 씨앗을 찾았다. 이 씨앗을 소중히 키워서 싹을 틔우고 언젠가는 열매를 맺도록 하겠다. 우리가 왜 정치를 하는지, 정치의 본질을 늘 마음 깊이 새기겠다. 더 좋은 정치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우리는 모두 다시 하나가 돼 이 나라와 국민을 지키는 데 혼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상정 후보는 9일 밤 당사에서 간략하게 입장을 밝힌 후 1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여러분 덕분에 정의롭고 평등한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한 꿈을 꿀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비록 선거에서 승리하진 못했지만, 국민 여러분들과 이런 꿈을 같이 꿀 수 있어서 행복했다. 그리고 새로운 대한민국의 가능성도 확인했다. 그래서 저와 정의당, 실망하지 않겠다. 멈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