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수영복 심사 없앤 미스코리아 대회, 이번엔 ‘한복 코르셋’ 논란
2019. 07. 12 by 진혜민 기자
2019 미스코리아 한복쇼 방송 캡처
2019 미스코리아 한복쇼 생중계 화면 캡처

‘성 상품화’ 비판을 받으며 수영복 심사를 폐지한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가 이번에는 한복쇼에서 한복 코르셋을 등장시켜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1일 서울 동대문구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본선에 진출한 후보 가운데 6명이 한복을 드레스처럼 연출한 의상을 입고 무대에 등장했다.

한복쇼는 대회 유튜브 채널‧네이버 V 라이브‧페이스북 등을 통해 생방송됐다.

후보 6명은 2명씩 짝을 이루어 무대에 등장했고 이후 저고리를 벗었다. 이들의 의상은 가슴과 허리 라인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코르셋’을 연상케했다.

이날 무대 진행자는 한복쇼를 두고 ‘동서양의 만남’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비난의 여론이 있었다. 트위터 누리꾼 tcva****은 “미스코리아 한복 패션쇼라고 하지 않았나? 이런 백래시(사회 변화 등에 대한 대중의 반발) 보여준다고 포기할 거 같냐”고 주장했다. 또 다른 온라인 커뮤니티 누리꾼 cjdd****은 “한복을 저렇게 변형하는 건 좀”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