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후원
여성신문 30+ 서포터즈가 되는 두 가지 방법
정기후원하기 일시후원하기
방법 매월 신청일에 금액 자동결제 (CMS/카드빌링) 일정 금액을 1회 납부(후원)
혜택 - 1개월 : 1만원
- 컨텐츠 제공
  PDF 신문 구독(홈페이지다운로드) 또는
  콘텐츠 수령안함(후원) 중 택1
  ※ PDF 신문 회원가입 필수, 가입은 여기를 클릭

- 정기후원 2년 이상 유지한 후원자 대상
  특별이벤트 진행
- 1년 : 10만원
- 컨텐츠 제공
  PDF 신문 구독(홈페이지다운로드) 또는
  콘텐츠 수령안함(후원) 중 택1
  ※ PDF 신문 회원가입 필수, 가입은 여기를 클릭

- 20만원 이상 후원 신청 시 소정의 선물 제공
모든 30+ 서포터즈께는 “딸에게 보내는 한 줄 편지”축하 광고로 게재해 드립니다

정기후원 신청서

서포터즈 정보
※ 후원자의 이름이 노출됩니다. 익명 노출을 원하시면 아래를 체크하시기 바랍니다.

결제방법
 ※ CMS인 경우 신청인과 예금인이 동일해야 합니다.

CMS 출금이체 신청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
수집 및 이용목적
CMS 출금이체를 통한 요금수납

수집항목
성명, 전화번호, 휴대폰번호, 금융기관명, 계좌번호, 생년월일

보유 및 이용기간
수집, 이용 동의일로부터 CMS 출금이체 종료일(해지일) 후 5년까지

신청자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을 거부할 권리가 있으며, 권리행사시 출금이체 신청이 거부될 수 있습니다.
개인정보 제3자 제공 동의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
사단법인 금융결제원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이용 목적
CMS 출금이체 서비스 제공 및 출금동의 확인, 출금이체 신규등록 및 해지 사실 통지

제공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성명, 금융기관명, 계좌번호, 생년월일, 전화번호, (은행 등 금융회사 및 이용기관 보유)휴대폰번호

신청자는 개인정보에 대해 금융결제원에 제공하는 것을 거부할 권리가 있으며, 거부시 출금이체 신청이 거부될 수 있습니다.
초기화

자세히 보기
목적 항목 보유기간
이용자 식별 및 본인여부 확인 아이디, 비밀번호, 이름, 생년월일, 휴대전화, 주소 회원 탈퇴 시까지
회원 서비스 이용에 관한 통지 및 CS대응을 위한 이용자 식별 이메일, 휴대전화
만 14세 미만 아동 확인 법정대리인의 이름/관계/생년월일, 아이디, 비밀번호, 이름, 생년월일,
이메일, 휴대전화
자세히 보기
목적 항목 보유기간
카드결제 또는 계좌자동이체 후원 (카드결제)성명, 카드사, 카드번호, 유효기간, 생년월일 5년
(계좌)성명, 은행, 계좌번호, 생년월일
개인정보 제3자 제공 자동이체 출금을 위한 정보 5년
자세히 보기
목적 항목 보유기간
여성신문 소식 및 후원서비스 안내 휴대전화, 이메일 3년 또는 제공 동의 철회 시까지

* 선택정보는 동의하지 않으셔도 회원가입이 가능하며, 이와 관련한 정보는 여성신문을 통해 수정, 변경이 가능합니다.

위와 같이 여성신문 30+서포터즈로서 정기후원을 신청합니다.

* 궁금하신 내용은 여성신문사 30+ 서포터즈 담당자에게 연락주세요!
Tel : 02-2036-9243   |   e-mail : wincb@womennews.co.kr   |   카카오톡ID : womennews

여성신문 30+ 서포터즈가 되어주세요

'내 딸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신문에 힘을 보태 주세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서른 살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할 수 있도록 여러 분의 후원이 절실합니다.

여성신문의 서포터즈 후원금은 다음과 같은 활동에 사용됩니다.
각 분야에서 활약하는 미래의 여성 리더들을 발굴하고 후원합니다.
여성신문 선정, 올해의 인물 / 미래의 여성지도자상 / 올해의 성평등문화상 / 여성마라톤 대회/ 대한민국 여성체육대상 등
미지상
올해의 인물
교육 브랜드대상
명품브랜드 대상
상호존중하는 경영대상
여성마라톤
성평등문화상
여성체육대상
딸에게 보내는 한 줄 편지
딸아, 여성이 어려운 시대가 왔구나. 어차피 해는 다시 뜨는 법, 그 날까지 흔들리지 않기를 바라마.
끝까지 함께
행복해라 ~~~
홍수형 기자님, 사진 기사 항상 잘 보고있습니다. 불철주야 취재하시느라 고생이 많으세요. 기자님의 노고에 감사합니다!
네가 사는 세상은 네가 하고자 하는 모든 일에 성별을 이유로 하는 제약이 없었으면 좋겠다. 이곳의 모두와 함께 그 세상으로 한 걸음씩 걸어가고 있을게.
진보가 없다고 느껴질 때 사실 진보가 있습니다. 우리 주저말고 계속 가요.
딸들아 씩씩하고 행복하게 살자
띵똥아! 우리곁에 건강하게 와 줘서 고마워!! 띵똥엄마! 열달내내 너무나 고생 많았어!! 이 시대의 여성으로 또 미래를 살아갈 여성인 띵똥을 위하여 건강하고 안전한 환경을 위해 노력하는 고모가 될게!!!!!!
이 꽉깨물고 살아야해. 이 세상은 전쟁터야. 너를 믿고 너를 지지해주는 사람들을 믿고 투쟁하는 거야 알았지?
응원합니다 :)
평등한 세상에서 평화롭게 함께 공존하기를..
네가 사는 세상은 자유롭기를
*THE KOREAN SPIRT'S...혼불을...세계로,미래로,우주로 빛내자....WE CAN DO... LIFE IS BEAUTIFUL(LOVE+PEACE+HEALTH+MAGIC+POWER+HEALTH=HAPPY)...LET'S GOING~ "STEP BY STEP"..MARTHON~HUMAN LIVE~~ING...."범사감사"=4자"늘 기뻐하소서---)!(
서로 배려하고 함께 나아가는 성평등사회를 향해..
힘내요
살아라, 그대들이 삶의 이유다.
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을 살아갈 너희를 응원해♡
세상의 모든 존재가 눈치볼 필요 없이, 두려움 없이, 스스로 나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을 위해 함께하고 싶어요.
여기에 우리가 있음을, 우리의 목소리를 더 널리 퍼뜨리자
모든 여성들의 행복하고 자유로운 삶을 응원해.
여성신문 30+ 서포터즈에 JOIN 하세요
후원 문의
여성신문 서포터즈 담당자 Tel : 02-2036-9243 e-mail : marketing@womennews.co.kr 플러스친구 : 여성신문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