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향자 “한선교, 성희롱 발언에 책임지고 의원직 사퇴해야”
양향자 “한선교, 성희롱 발언에 책임지고 의원직 사퇴해야”
  • 변지은 기자
  • 승인 2016.10.14 10:37
  • 수정 2016-10-14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유은혜 더민주 의원에게 성희롱적 발언을 한 한선교 새누리당 의원의 사퇴를 촉구했다. ⓒ양향자 최고위원 트위터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유은혜 더민주 의원에게 성희롱적 발언을 한 한선교 새누리당 의원의 사퇴를 촉구했다. ⓒ양향자 최고위원 트위터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여성직 최고위원이 같은 당 유은혜 의원에게 성희롱적 발언을 한 한선교 새누리당 의원의 사퇴를 촉구했다.

양 최고위원은 13일 자신의 SNS를 통해 “한선교 의원은 본인도 인정한 동료의원 성희롱 발언에 책임을 지고 의원직을 즉각 사퇴해야 한다”며 “새누리당과 국회는 한선교 의원의 출당 및 의원직 제명 등의 조처를 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 의원은 13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 도중 유 의원을 향해 “왜 웃어요? 내가 그렇게 좋아?”라고 발언했다. 이에 유 의원이 곧바로 사과를 요구하자, 한 의원은 ‘선배로서 좋아하느냐는 얘기를 물어본 것’이라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여성 의원들도 즉각 성명을 발표해 “한선교 의원의 이와 같은 행태는 여성에 대한 모욕이자 국회의원에 대한 능멸이며, 국정감사장의 국회의 권능을 모독한 것”이라며 “불과 며칠 전만 해도 국회 경위를 폭행해 수사를 받았고 국민 앞에 머리 숙였던 한선교 의원이다. 그 사과의 진정성이 거듭 의심된다”며 국회 윤리위원회에 한 의원을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비난이 거세지자 한 의원은 “개인적으로 유 의원의 대학 선배라 긴장감을 놓친 것 같다”고 사과했다.

한편 한 의원은 지난달 국회의장 경호원의 멱살을 잡아 논란이 되기도 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